런웨이 룩 저렴하게 입기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런웨이 룩은 그림의 떡이라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새로운 트렌드를 시도해보고 싶다면 코스모 패션 에디터들의 위시 리스트를 참고하라.



GENTLE WOMAN

셀린느 컬렉션에서 본 트렌치코트 룩은 편안한 듯 우아했다. 오버사이즈 코트와 와이드 팬츠를 톤온톤으로 연출하고, 빅 백을 접어 클러치처럼 무심하게 들면 커리어 룩으로도 손색없을 듯! -패션 디렉터 김은지


1 12만9천원 앤아더스토리즈. 2 11만9천원 마시모두띠. 3 16만8천원 닥터마틴. 4 45만8천원 헤지스 액세서리. 5 5만2천원 엠주. 6 25만원 코스.


GET SPORTY

스포티한 점퍼와 로맨틱한 힐의 만남이라니!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조합이었지만 꽤 신선했다. 한마디로 레이어드를 더한 쿨한 스타일링, 카키와 베이지의 컬러 매치 덕분에 더 완벽해 보였다. -패션 에디터 전선영


1 23만원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 2 9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3 3만9천원 H&M. 4 4만9천원 푸마. 5 15만9천원 나이키.


FLOWER BOOM

잔꽃무늬가 가득한 룩이 이어졌던 마르니 컬렉션. 어릴 적 덮었던 이불을 연상시키는 프린트는 보는 것만으로도 설레었다. 프린트가 화려한 대신 다른 액세서리는 심플한 것으로 선택할 것. -패션 에디터 김지회


1 35만원 타라자몽. 2 11만9천원 스톤헨지. 3 4만9천원 자라. 4 27만8천원 쟈니헤잇재즈. 5 51만8천원 루이까또즈.

런웨이 룩은 그림의 떡이라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새로운 트렌드를 시도해보고 싶다면 코스모 패션 에디터들의 위시 리스트를 참고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