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닝의 변신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뉴 스포티즘 룩으로 몸도 마음도 편안한 설 연휴.



올해 최고의 MVP는 누가 뭐래도 패딩 점퍼. 맥시 길이의 플라워 프린트 드레스 위에 짧은 패딩 점퍼를 입고 경쾌한 분위기의 가방으로 완성했다.



스포티한 점퍼 위에 범백을 둘러맸다. 범백은 지금 가장 뜨겁게 떠오르는 잇 아이템으로 어깨에 두를 수도, 허리에 맬 수도 있지만 크로스백처럼 몸을 가로질러 맬 때에는 가슴 앞쪽에 딱 달라붙도록 짧게 매는 것이 트렌디하다.



최악의 한파는 지나갔지만, 여전히 쌀쌀한 날씨. 두툼하고 따뜻한 패딩 점퍼를 든든하게 입고 딱 달라붙는 바지, 운동화를 더한 다음, 프린트가 재미있는 양말로 포인트를 주면 어떨까?



스포티즘과 클래식의 조합. 캐주얼한 보머 재킷을 테일러드 팬츠와 매치한 후 운동화로 마무리했다.


줄무늬 셔츠와 일명 ‘삼선’ 바지, 토트백으로 트렌디한 패턴 플레이를 연출했다.




울트라 바이올렛은 팬톤이 발표한 올해의 컬러. 비슷한 컬러를 서로 겹쳐 입어 톤 온 톤 효과를 냈다.



뉴 스포티즘 룩으로 몸도 마음도 편안한 설 연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