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유행이라고?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돌고 도는 트렌드 속에서 새롭게 등장한 아이템, 혹은 한때 유행한 아이템의 색다른 변신이 2018년 정점을 이룬다. 한편으로는 고개를 갸웃하게 되지만, 어딘가 모르게 관심이 가는 의외의 쇼핑 리스트! | 크록스,발렌시아가,PVC,고무슬리퍼,뚜껑시계

발렌시아가×크록스 컬래버레이션의 완결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발렌시아가와 크록스의 조합. 엄청난 굽에 알록달록한 컬러의 크록스 샌들은 키치하면서도 새롭다. $751 베트멍 by 네타포르테닷컴.보디 주얼리 목부터 허리까지 이어지는 새로운 형태의 보디 주얼리. 체인이나 진주 모티브라면 어떤 룩에나 부담 없이 더할 수 있어 활용도가 더욱 높을 듯. PVC 비 오는 날만 활용하기 좋은 PVC가 아니다. 미래적이면서도 도시적인 이미지의 PVC를 공략하라. (왼쪽부터)$99 오프닝 세레머니. $315 발렌티노 by 네타포르테닷컴.고무 슬리퍼 학창 시절 실내화 대신 신은 삼선 슬리퍼에 유성펜으로 브랜드 로고를 적어 넣던 추억이 있는 이들이라면 지금 이 상황이 꽤 당황스러울 것이다. 오프닝 세리머니, 지방시 등에서 선보이는 고무 소재 슬리퍼라니!70만원대 구찌 by 매치스패션닷컴.뚜껑 시계 처음 자신만의 액세서리를 자랑하기 시작하는 어린 시절, 동물 모티브나 히어로물 캐릭터의 뚜껑을 열면 짠 하고 나오는 시계에 열광하던 때가 있었다. 추억 돋는 뚜껑 시계의 2018년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