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트렌드 인 앤 아웃

새로운 시즌이 도래하는 봄이 시작됐다. 어떤 아이템을 옷장 속에 보관해놓고, 어떤 ‘신상’으로 눈을 돌려야 하는지 코스모가 S/S 시즌 트렌드를 정리해봤다.

BYCOSMOPOLITAN2018.02.06


RED COLOR → PASTEL COLOR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새빨갛게 차려입는 강렬한 레드 룩이 지난 시즌을 휩쓸었다면, 올해의 컬러는 파스텔! 셀린느 런웨이의 룩처럼 파스텔 핑크 재킷에 우윳빛 옐로 스커트를 함께 매치해보자. 화사한 봄날을 위한 최고의 기분 전환이 되지 않을까?


BIG SUNGLASSES → TINY SUNGLASSES

얼굴의 반을 가리는 빅 프레임 선글라스는 잠시 케이스 속에 넣어놔도 좋다. 대신 돋보기를 연상케 하는 가늘고 뾰족한 타이니 선글라스가 새로운 트렌드. 벨라 하디드처럼 컬러 프레임에 컬러 렌즈를 더한 선글라스를 택하면 강렬한 스타일이 단번에 완성된다. 


SQUARE TOTE BAG → BIG TOTE BAG

네모반듯하게 각진 토트백의 바통은 빅 토트백이 이어받았다. 마치 마트에 장 보러 갈 때 활용할 법할 빅 빅 사이즈로 말이다. 빅 토트백은 화려한 패턴과 로고 디테일까지 더해져 실용성과 스타일을 겸비한 새로운 스타로 떠오를 예정.


TRACK JUMPER → ANORAK JUMPER

스트리트를 뜨겁게 달군 트랙 점퍼는 잠시 잊어도 좋다. 대신 일명 ‘바람막이’라고 불리는 아노락 점퍼가 그 자리를 차지할 것이다. 단, 경쾌한 컬러 블록이 더해진 것을 선택하고 데님 팬츠 등의 쿨한 하의와 매치해야 등산복이란 오해를 받지 않을 듯.


TARTAN CHECK → GINGHAM CHECK

체크의 유행도 돌고 돈다. 하운드투스 체크가 섹시한 실루엣과 잘 어울린다면 타탄체크는 경쾌한 캐주얼 무드가 제격! S/S 시즌은 깅엄 체크가 다시 대세로 떠오를 전망이다. 달콤한 솜사탕처럼 파스텔컬러까지 더해졌으니 봄날의 데이트 룩으로 적극 활용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