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희의 그림일기 7~9장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배우 최강희가 직접 쓰고 읽어주는 그녀의 일기.


# 최강희의 그림일기 7장 “널 위한 게 뭘까?”

널 위하는 게 뭘까

날 위하는 게 뭘까.

서서히 이렇게 사랑을 지치게 하는 일?

죽어가게 하는 일?

잔인하다.

누가 잔인한 걸까.

잔인하다.


# 최강희의 그림일기 8장 “그날 생각”


그때 집에 박힌 나는

억지로 찾아온 친구를 옆에 두고

펑펑 울었다.

샤워를 하고 밥을 먹고

자고 나니 힘이 났다.

힘들 때면 그날 생각이 난다


#최강희의 그림일기 9장 ”친구가”


친구가 좋은게 뭔 줄 아세요?

또 볼 수 있어서요.

매일 기도할래요.

일 년에 한 번 봐도 소중한 사람들

백년 후에도 빛으로 만나길.


배우 최강희가 직접 쓰고 읽어주는 그녀의 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