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 사이즈 모델들이 보여주는 ‘미’의 기준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언제까지 포토샵 보정을 마친 사진에 매달릴 건가. 아름다움의 기준에 대해 생각해 볼 것. ::플러스모델, 포토샵, 다이어트, 자신감, 행복, fitness,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두 장의 사진에 잠시 주목. 플러스 사이즈 모델인 켈리 토프와 다이아나 시로카이는 포토그래퍼에게 사진을 찍은 후, 흔히 미의 기준에서 ‘결함’이라고 보여지는 부분들을 포토샵으로 지워달라고 부탁했다. 두 사진 속 둘의 몸은 완전히 다르다. 켈리는 이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이렇게 남겼다.


“여자들이 불안감을 가득 안고 살아가는 것도 어찌 보면 당연하다. 우리는 수년간 미디어를 통해 완벽하게 수정되거나 완전히 바뀐 이미지의 여성상들에 노출되어왔다. 포토샵을 통한 수정이 한 사람의 외모를 얼마나 바꿀 수 있는지 보여주는 무서운 예다.”



자신감과 자존감은 바비 인형처럼 극도로 현실적이지 않은 미의 기준을 충족했을 때 생겨나는 것이 아니다. 포토샵이 없어도 있는 그대로 자신의 모습을 받아들이는 데서 시작하는 것이다. 켈리는 “나는 친구로써 함께 웃으며 사진을 찍은 다이아나와 내가 이대로의 모습으로도 완벽하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여자들에게 셀룰라이트와 튼 살, 납작하지 않은 배를 가지고 있어도 괜찮다고, 충분히 정상이라고 전해주고 싶다. 지금 당신의 모습에 만족하며 행복해하기를 바란다.” 라고 덧붙였다. 그녀의 사진 속 표정들을 살펴보면 하나같이 행복해 보이는 이유다.



켈리와 함께한 플러스 사이즈 모델 다이아나의 포스팅도 우리가 기억해야 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가짜로 뒤덮인 세상에 살고 있다. 이제는 진짜를 다시 소환할 시기가 되었다.”

“있는 그대로의 당신을 받아들이고 멋지게 사세요!”

포토샵의 능력이 얼마나 대단한지 알 수 있다. 하지만 그 보정 효과보다 더 눈에 띄는 것은 두 사진 모두에서 두 여성이 너무나 아름답다는 것이다. 첫 사진에서 눈에 거슬리게 튀어나오거나 흘러나온 살이 없다고 해서 그들이 더 매력적으로 보이는 것은 아니다.


이 기사는 코스모폴리탄 영국판 ‘These plus sized models prove just how easy it is to edit your entire body shape’를 참고해 작성했습니다.



언제까지 포토샵 보정을 마친 사진에 매달릴 건가. 아름다움의 기준에 대해 생각해 볼 것. ::플러스모델, 포토샵, 다이어트, 자신감, 행복, fitness,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