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속옷 취향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피부에 닿는 첫 번째 옷, 브라!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신경 쓰는 패션 에디터들은 어떤 속옷을 입을까? | 패션,속옷,브라,브라탑,브라렛

1 3만2천원 오이쇼.  2 3만9천9백원 에어리.  3 5만2천원 에탐.  4 3만9천원 코스.  5 3만9천원 앤아더스토리즈. Free your Breast 처음 브라의 세계에 들어섰을 때부터 브라는 무조건 캡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다 몇 년 전 브라렛의 신세계를 만났다. 캡이 없어 안정감은 떨어지지만 전에 없던 자유를 얻었다. 요즘엔 SPA 브랜드에서도 브라렛을 쉽게 구입할 수 있는 건 물론 가슴 아래로 레이스가 길게 덧대어져 있는 등 다양한 디자인이 나와 브라렛 모으는 재미도 쏠쏠하다. - 패션 에디터 김은지1 가격미정 엠포리오 아르마니 언더웨어.  2 2만9천원 H&M.  3 5만원대 스텔라 맥카트니 by 네타포르테.  4 가격미정 라펠라.   5 4만원대 원더브라. Secret Fantasy 과감한 디자인을 시도하기에 가장 위험 부담이 적은 아이템은 속옷이 아닐까? 소녀 같은 잔잔한 꽃무늬부터 레오파드 패턴, 위트 있는 문구가 들어간 디자인까지 옷 속에 입는 아이템이기에 망설임 없이 도전해볼 수 있다. 포멀한 재킷, 셔츠, 니트 터틀넥 등 단정한 아이템 속에 감춰진 의외의 브라가 침대 위에서 반전 매력을 보여줄 것이다. - 패션 에디터 전선영1 5만9천원 언컷 by 엘라코닉.  2 11만9천원 캘빈클라인 언더웨어.  3 3만9천8백원 코데즈 컴바인 이너웨어.  4 2만9천9백원 유니클로.  5 2만2천9백원 에잇세컨즈. Only Black 속옷 서랍 속에 브라는 오직 블랙 컬러만이 존재한다. 심플한 디자인의 블랙 브라는 슬릿이 있는 옷을 입을 때 브라톱을 착용한 것처럼 세련되게 연출할 수 있기 때문. 심플한 디자인이 지루해지면 레이스 장식이 더해진 스타일을 선택하거나 가슴 위로 라인이 더해진 것, 커팅이 독특한 것을 선택해 색다른 분위기를 즐긴다. - 패션 에디터 김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