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잇! 소소한 재테크 꿀팁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당신이 상사 때문에 열 받아서 입지도 않을 스커트를 지르는 동안 통장을 채워나가며 마음과 자산을 불리는 사람들이 있다. 억대 자산가부터 적은 돈을 굴리는 방법을 아는 사람, 재테크의 고수까지, 언니들이 실속 있는 조언을 들려줬다.


적은 돈을 모으면서 스스로 자신감과 성취감을 느끼면 큰돈도 모을 수 있게 돼요.

‘그레잇!’ 적은 돈의 힘, PB 두지영


두지영은 평범한 사람도 실천할 수 있는 재테크 방법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일상의 소소한 재테크>라는 책을 냈다. 사회 초년생이나 재테크에 ‘재’ 자도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이 책에는 아주 사소한 팁들이 나와 있는데 책의 요지는 ‘월 15만원 더 버는 방법’이다. 매달 15만원을 더 벌어봤자 1년이면 1백80만원. 부자가 되려면 택도 없을 것 같단 생각이 들지만 그녀는 적은 돈을 모았을 때의 ‘성취’에 대해 이야기한다. “1백80만원을 모으지 못하는 사람은 1억8천만원도 모을 수 없어요. 일단 적은 돈을 모으는 데 성공하면 돈을 모으는 즐거움에 눈을 뜨죠. 현재 은행에 1억원을 맡기면 매달 15만원 정도의 이자가 나와요. 월급 외 15만원을 절약해 더 모을 수 있다면 은행에 맡긴 1억원의 가치가 있는 거죠.”


“소소하지만 도움이 되는 꿀팁을 알아보세요”

작은 돈을 아끼는 방법은 다양해요. 대표적인 게 책의 공동 저자 자몽님이 추천한 달러 예금(적금) 같은 거예요. 은행 적금은 금리가 너무 낮아 정직하게 돈을 모으는 수준에 그치는 경우가 많죠. 그런데 달러 예금은 큰 수익이 날 수도 있어요. 2008년 금융위기 때 당시 국가 경제가 어려워지며 달러 환율이 50% 이상 큰 폭으로 상승했고 이때 달러를 가지고 있던 사람들은 단기간에 엄청난 수익을 냈던 것처럼요. 환율이 내려가면 손해를 보기도 하죠. 이럴 땐 달러를 출금해 해외여행 갈 때 사용해도 됩니다. 이 경우엔 환전 수수료를 아낄 수 있어요. 반면 환율이 오르면 재테크 수익이 발생하니 꿩 먹고 알 먹고 투자법인 셈입니다.


“적은 돈을 우습게 여기지 마세요”

재테크는 어려운 게 아니에요. 3만원을 아꼈다면 만원은 맛있는 디저트를 사먹고 2만원을 저축해야겠다고 생각하는 것도 재테크죠. 시간이 지날수록 통장에 나름대로 목돈이 쌓여가는 것을 눈으로 확인하면서 재테크에 재미를 붙이게 될 겁니다. 그리고 이렇게 재미가 붙으면 그 때부터는 절약하며 돈을 모으는 과정 자체가 즐겁기 때문에 재테크가 고통스럽지 않고 삶의 활력을 주는 활동으로 바뀌게 되죠. 자연스럽게 큰돈을 모을 수 있는 근육도 생기게 되고요.


“세컨드 잡을 갖는 건 생각보다 어렵지 않아요”

큰 요행을 바라지 않는다면 투잡으로 소소한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은 너무나 많습니다. 유튜브로 광고 수익을 얻거나 차를 가지고 있다면 ‘풀러스’에 등록해 카풀을 하거나, 재능 판매 마켓에 재능을 내놓거나 에어비앤비를 하는 등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직장을 다니면서도 할 수 있는 것이 많아요. 큰돈을 벌 순 없을지 몰라도 지금 연봉에 매달 그 금액이 더해진다고 생각하면 그 돈이 적지 않음을 알 수 있을 거예요.

당신이 상사 때문에 열 받아서 입지도 않을 스커트를 지르는 동안 통장을 채워나가며 마음과 자산을 불리는 사람들이 있다. 억대 자산가부터 적은 돈을 굴리는 방법을 아는 사람, 재테크의 고수까지, 언니들이 실속 있는 조언을 들려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