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염과 유산균의 상관관계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장염 뿐 아니라 ‘질염’에도 유산균이 특효약이라는 소문, 의학적으로 근거가 있는 이야기일까?



평소 꾸준히 유산균을 섭취하면 질염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YES

여성의 건강한 질에는 락토바실러스라는 건강한 균이 증식하고 있는데, 이는 질의 약산성 환경을 유지하기 위한 필수적인 균이다. “유산균에 포함돼있는 이 락토바실러스 균이 질 내에 유익균을 공급해 질의 산도를 약산성으로 만들어주며, 생식기의 면역력을 높여줘서 병원균의 감염을 막아주죠.” 서울 라헬의원 김지현 원장의 조언처럼 평소 유산균을 꾸준히 복용하면 질염을 예방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질염에 걸렸을 때 항생제 대신 유산균만으로 완치될 가능성도 있다 YES

유산균은 혐기성 세균 증식으로 인해 생긴 질내 세균 불균형을 바로잡고, 유익균을 보충해 질염 치료에 도움을 준다. 실제로 2014년 <임상소화기병학 학술지>에 따르면, 칸디다성 질염 환자 49명에게 유산균의 한 종류인 락토바실러스 애시도필러스 균주를 투여한 결과 42명의 환자가 재발 없이 완치된 바 있다. 김지현 원장은 “특히 세균성 질염이나 곰팡이 질염의 경우 유산균 복용이 큰 도움이 될 수 있죠. 질염에 걸렸을 때 약으로 치료하면서 동시에 유산균을 같이 복용하는 것은 질염의 재발율을 낮춰줄 수 있습니다.”라고 조언한다.


유산균의 종류에 상관없이 질염에 도움이 된다 NO

유산균도 균주에 따라 활동하는 범위와 특성이 다르다. 질염의 예방 및 치료에 도움을 받고 싶다면 락터바실러스와 버피도박테리움이 적절히 배합된 복합균주 제품을 고르는 것이 좋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또한 화학적 첨가물이 얼마나 들어있는지도 체크하자. 수크랄로스, D-소르비톨 등 인공감미료나 이산화규소, 스테아린산마그네슘 등 화학부형제가 되도록 없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장염 뿐 아니라 ‘질염’에도 유산균이 특효약이라는 소문, 의학적으로 근거가 있는 이야기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