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가 사고 싶은 액세서리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런웨이 위 트렌드를 합리적인 가격의 액세서리부터 시작해보는 건 어떨까? 각기 다른 스타일을 가진 에디터들이 그들의 액세서리 위시 리스트를 정리했다. ::액세서리, 주얼리, 추천, 오버사이즈, 큐빅, 블링블링, 반짝,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 액세서리,주얼리,추천,오버사이즈,큐빅

Shine Time파리에서 열린 이자벨 마랑 컬렉션에서 샹들리에처럼 반짝이는 귀고리를 한 모델들이 걸어 나오는 순간 눈을 뗄 수 없었다. 어깨까지 찰랑거릴 정도로 긴 길이의 귀고리가 오버사이즈 재킷에 블랙 컬러의 데님을 매치한 모노톤의 룩을 드라마틱하게 변신시킨 것. 반짝이는 주얼리만 가방 속에 챙기고 다닌다면 퇴근 후 중요한 약속이 생겨도 두렵지 않을 것 같다. -패션 에디터 전선영1 24만9천원 젠틀몬스터. 2 33만원 스와로브스키. 3 31만5천원 폴리폴리.1 36만원 스톤헨지. 2 1만6천9백원 포에버21. 3 1만원대 H&M.1 45만원 훌라. 2 19만9천원 마시모두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