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츠의 정석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셔츠가 가장 필요한 시기는 따로 없다. 잘 고른 셔츠만 몇 장 있다면 사계절 언제나 부담 없이 멋스러워질 수 있다. 스트리트 사진에서 힌트를 얻은 셔츠의 무궁무진한 매력. ::셔츠, 남방, 스프라이트, 화이트, 체크, 셀렙, 패션, 아이템,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Stripe Shirts

스트라이프 티셔츠가 지나치게 캐주얼해 보인다면 스트라이프 셔츠는 캐주얼과 포멀함 사이에서 적절히 균형을 맞춰준다. 데님 팬츠, 트레이닝팬츠, 화려한 드레스 등 무엇을 더하느냐에 따라 달라 보이기도 한다. 약간 헐렁한 핏에 소매를 걷어 올리는 게 키 포인트.

조반나 바타글리아의 스타일링 센스가 돋보인다. 한쪽 어깨를 슬쩍 드러낸 린다 톨.



1 23만8천원 오즈세컨. 2 35만9천원 질스튜어트 뉴욕. 3 17만원 울리치. 4 15만9천원 헤지스 레이디스. 5 12만8천원 게스 진.



Classic White Shirts

화이트 셔츠는 언제나 옳다. 여기에 자신만의 입는 방법이 더해진다면 옷장 속 오래된 화이트 셔츠도 달라 보일 수 있다는 사실. 터틀넥 위에 매치하거나 단추를 풀고 약간 뒤로 넘겨 입는 식으로 스타일링에 재미를 더해보자.

(위) 14만9천원 문수권세컨. (아래) 23만5천원 폼더스토어.



Check Shirts

몇 시간을 말해도 모자랄 정도로 매력 만점인 체크 셔츠. 깅엄, 타탄, 스코틀랜드 등 체크가 더해지면 평범한 룩도 달라 보인다. 블루나 레드, 그린 등 화려한 컬러의 체크 셔츠를 고를 것.

(위) 6만9천9백원 아메리칸 이글. (아래) 14만9천원 맥리셔츠.



셔츠가 가장 필요한 시기는 따로 없다. 잘 고른 셔츠만 몇 장 있다면 사계절 언제나 부담 없이 멋스러워질 수 있다. 스트리트 사진에서 힌트를 얻은 셔츠의 무궁무진한 매력. ::셔츠, 남방, 스프라이트, 화이트, 체크, 셀렙, 패션, 아이템,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