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샌들이 뭐라고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별거 아니어도 항상 고민하게 되는 여름 샌들. 스타들은 이렇게 신었다. ::여름샌들, 샌들, 김나영, 티파니, 공효진, 설리,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 여름샌들,샌들,김나영,티파니,공효진

 우아한 브라운 샌들브라운 컬러샌들은 클래식하면서 세련된 멋이 있다. 특히 가죽 소재는 시간의 흔적을 고스란히 갖는 빈티지한 분위기가 장점이다. 김나영의 슈즈가 딱 그렇다. 청바지에 매치한 적당히 무른 가죽 샌들과 꼭 드레스에 힐을 신어야 한다는 룰을 깬 방식은 너무 요란하게 애쓰지 않아도 우아한 바캉스룩을 완성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X자 스트랩 샌들은 앙코토, 드레스의 슈즈는 토즈 제품. 거부할 수 없는 편안함, 슬라이더믿기 어렵겠지만 지금 스트리트 신부터 하이패션계까지 모두가 열광하고 있는 슈즈는 슬라이더다. 굳이 이유를 설명하자면 아디다스 삼선 슬리퍼가 못생겼지만 쿨하게 느껴지는 이상현상에 설득 당한 것. 힐 신기를 거부하고 ‘예쁜 실용성’을 선택한 건 스타들도 마찬가지다. 티파니의 핑크 슬라이더는 전 세계적으로 솔드아웃을 기록한 리한나가 디자인한 펜티 X 푸마 제품이다. 변정수는 트렌디한 진주 장식 청바지에 태슬 장식 슬라이더를 매치했다. 플립플랍에 자유를일명 ‘쪼리’로 통하는플립플랍만큼 편하고 시원한 신발이 또 있을까?자칫 너무 루즈해질 수 있는 플립플랍은 트렌드란 카데고리에 넣기 충분치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플립플랍을 주목한 이유는 구두를 신고 차려입은 채 종방연에 참석하는 남자스타에 플립플랍이 더 낫겠다고 판단하는 네티즌들의 댓글을 목격했기 때문이다. 플립플랍은더 이상 폄하될 필요가 없다. 패션브랜드들도 실용성을 추구하는 트렌드에 맞춰 예뻐진 플립플랍을 선보이고 있으니, 취향껏 선택 하면 된다.별거 아니어도 항상 고민하게 되는 여름 샌들. 스타들은 이렇게 신었다. ::여름샌들, 샌들, 김나영, 티파니, 공효진, 설리,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