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텔컬러 수영복, 소녀소녀해~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날씨와 기분에 따라 구미에 당기는 수영복을 골라 입고 싶은 마음은 누구나 마찬가지일 터! 같은 수영복도 어떻게 스타일링하느냐에 따라 이미지가 180도로 바뀔 수 있으니 코스모의 어드바이스를 눈여겨보라.


카디건 2백90만원 톰브라운. 스윔슈트 30만원대 키니 by 네타포르테. 샌들 10만5천원 멜리사. 바닥에 놓인 배스 타월 2만5천원 H&M 홈.


Soft Vibes

60년대 프랑스 영화의 여주인공이 되고 싶다면 베이비 핑크, 스카이 블루 등 채도가 낮은 파스텔컬러의 수영복을 고르는 것이 정답이다. 어깨 라인이 살짝 보이도록 걸친 카디건 역시 함께했을 때 시너지 효과를 내는 좋은 아이템.


11만9천원 오프닝. 가격미정 지컷.


비키니 브라, 브리프 각각 9천원 모두 H&M. 6만9천원 로라로라.


5만9천원 오이쇼. 비키니 브라 10만9천원, 브리프 7만원 모두 캘빈클라인 스윔웨어. 12만9천원 데이즈데이즈.



날씨와 기분에 따라 구미에 당기는 수영복을 골라 입고 싶은 마음은 누구나 마찬가지일 터! 같은 수영복도 어떻게 스타일링하느냐에 따라 이미지가 180도로 바뀔 수 있으니 코스모의 어드바이스를 눈여겨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