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아기와 리트리버 ‘개육아’

애도 키우고 개도 키우는 워킹맘 이야기

BYCOSMOPOLITAN2017.05.25




 


“너무 위험하지 않아?”


아기랑 대형견을 함께 키운다고 했을 때 가장 많이 듣는 얘기였습니다.







 


그리고 뒤이어 물어보는 질문.


“개가 아기를 물면 어떡해?”










저 역시 그랬습니다.














 




작년 3월,


아기 천사가 찾아왔고,



 


기쁨의 감정과 더불어 


깊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바로 이 녀석 때문이었죠..







 


나이 2살, 몸무게 28kg.


그러니까 사람 나이로 


약 초등학교 1학년 연령의


‘제어불능’한 래브라도 리트리버를


키우고 있었거든요..







 


어릴 적부터 남다른 퍼포먼스(=X랄)을 


보여준 개.







 


‘기다려’도 곧 잘 하지만


침착하게 아기를 기다려줄지는 의문이었어요.







 


하지만 하나의 사랑을 위해 


다른 사랑을 저버릴 순 없었습니다.







 
“노력하면 둘 다 키울 수 있지 않을까?”




우선 이사 갈 집부터 알아봤습니다.


신생아에게 밀려 ‘찬밥 신세’가 될지도 모를 개를 위해서도,


지구 공기를 처음 맡은 연약한 아기 위해서도.


‘적절한 분리’는 필요했으니까요.




 


어렵사리 구한 


마당있는 옥탑집.




 


집 평수는 반 토막이 났지만







 


마음의 평수는 두 배가 되었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아기와 개는 서로의 존재를 알고 있었지만


아는 척 하진 않았습니다. 






다음주에 계속>>> 







예고짤 : 드디어합방.jpg












 개육아 2편 보러가기>>> 




 개육아 3편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