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에서 꽃길만 걷자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공원으로 변신한 서울역 고가도로가 드디어 문을 열었다. | 라이프,서울로,서울역,서울역고가,서울

회현동에서 만리동까지, 서울을 발 아래 두고 한가로이 걸어 볼까. 정밀안전진단 D 등급. 없어질 위기에 놓여있던 서울역 고가도로가 시민들을 위한 공원으로 새롭게 다시 태어났다. 이름하여 ‘서울로7017’. 7017은 1970년대에 지어진 다리가 2017년에 새롭게 태어나 새 시대를 잇는다는 의미를 담은 것이다. 서울로7017 위에 설치된 트램펄린과 다리 위에서 보는 약현 성당의 첨탑.서울로7017은 개장 전부터 말들이 많았다. '흉물이냐 예술이냐' 하며 논란이 일었던 신발 타워부터 미세먼지와 안전에 대한 이슈, 식물보다 시멘트가 많다는 의견 등이 더해져 꽤나 시끄러웠다. 하지만 이런 격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지난 주말, 개장한 지 이틀 만에 25만명의 시민들이 다녀갔다고 한다. 이 모든 논란과 환호는 낡은 다리가 새롭게 태어난 것에 대한 대중의 호기심과 애정인듯 싶다.갑론을박을 뒤로하고, 서울로7017의 매력은 분명있다. 이곳에서라면 서울을 아주 다른 시각으로 볼 수가 있다. 서울 도심 한 가운데를 발아래 두고 내려다 볼 때의 기분은 꽤나 짜릿하다. 오래된 서울의 건축물인 서울역 지붕과 약현 성당의 지붕을 바로 앞에서 지켜 볼 수 있는 것 또한 흥미롭다. 이제껏 본 적 없던 풍경이다. 길게 뻗은 다리 중간 중간 샛길이 나있는데, 옆으로 뻗은 다리를 따라 가면 만리동 광장, 청파동, 손기정체육공원, 회현동 뒷골목 등에 다다를 수도 있다. ‘핫플레이스’에 밀렸던 오래된 서울 동네를 탐험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꽃과 나무가 주는 녹색 여유, 선선히 부는 바람, 그리고 곳곳에 설치된 카페와 인근의 레스토랑 몰 ‘서울리스타’를 통한 미식 체험 등 색다른 경험을 가져다 줄 도심 속 공중 정원 ‘서울로7017’이 반갑다. 서울로7017 위에 설치된 실내 공간, 정원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