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라 하디드의 드레스 수모 사건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벨라 하디드, 칸 레드 카펫 위에서 뜻하지 않은 노출을 하다.



레드 카펫 위에서 드레스 사고가 없으면 칸이 아니다. 혹은 이렇게 말할 수도 있겠다. 레드 카펫 위에서 드레스 사고가 없다면 벨라 하디드가 아니다! 벨라 하디드는 2016년에 이어 다시 한 번, 레드 카펫 위에서 드레스 문제에 당면했다.



허벅지 라인이 시원하게 드러난 드레스는 멋지다. 그렇지만 파파라치가 기다리고 있는 행사에 참석할 땐 드레스 선택을 다시 한 번 고려하는 게 좋겠다. 지난 수요일에 열린 깐느의 70번째 영화제의 오프닝 행사에 참석한 벨라 하디드처럼 원치 않게 가랑이와 허벅지를 모두 노출하고 싶지 않다면 말이다.



벨라 하디드는 이날 끈이 없는 은은한 벚꽃 빛의 롱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옆 라인이 아주 깊게 파인 드레스였다. 그리고 붉은 융단이 깔린 계단을 올라갈 때 사건이 발생했다. 드레스의 슬릿 사이로 맨살이 시원하게 드러난 것이다. 오, 정말이지 벨라 하디드가 드레스 안에 누드색 속옷을 입고 있어 그나마 다행이었다.



비슷한 사건이 하나 더 있었다. 작년에 열린 칸영화제에서 붉은 슬릿 드레스를 입은 벨라 하디드의 엉덩이가 드러난 것.

너무 걱정 마, 벨라. 우리도 바람 부는 날 비슷한 경험 한 번씩은 있어. 우리의 경우는 사진으로 남진 않았지만 말이야.



벨라 하디드, 칸 레드 카펫 위에서 뜻하지 않은 노출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