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도 답해주지 않았던 성기에 대한 궁금증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가장 은밀한 속내를 가진 부위. 여성의 성기, 버자이너. 문제가 생겨도 속 시원히 누군가에게 보여주지도 말하지도 못했던 고민이 있다면 이 칼럼을 눈여겨보자. 당신이 가질 법한 성기에 대한 궁금증부터 쏠쏠한 정보까지 싹 다 모았으니. | 건강,성기,자궁,산부인과,고민

소음순 주위에 뾰루지가 났다면?  소음순 주위에 작은 종기가 생겼다면 일단 지켜보자. 피부 트러블로 뾰루지가 생기는 것처럼 피부 마찰로 인해 종기가 날 수도 있다. 피부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사소한 자극으로도 트러블이 올라오는 것처럼 말이다. 보통 성기의 종기는 대음순이나 회음부 주변에 많이 생기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사라질 가능성이 크다. 만약 종기가 사라지지 않고 계속 남아 있다면 ‘성기 사마귀’라 부르는 곤지름일 수도 있기 때문에 산부인과 진찰을 받아보도록 한다. 곤지름의 경우 크기가 커지면 외음부나 질을 막기도 하므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질 세정제를 사용하면 질염을 예방하는 데 효과가 있을까? 질염의 증상은 다양하다. 먼저 질 분비물의 양이 증가하고 평소와 다른 악취가 나는 등 냄새에 변화가 생기는 동시에 분비물의 색깔이 변한다. 이와 함께 가려움증, 따가움, 쓰라림, 부종, 배뇨  및 성관계 시 통증도 흔히 동반되는 증상. 하지만 별다른 증상이 없는 경우도 많으니 정기적으로 산부인과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질 세정제를 사용하는 것은 대장균 등에 의한 질염에는 어느 정도 효과를 볼 수 있지만 질염 자체를 예방하는 데는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동우성의학연구소 백혜경 원장은 말한다. 오히려  질 세정제의 과도한 사용, 특히 질 내부를 세정제로 씻는 행위는 질 내 정상 젖산균층을 파괴하고 산도를 떨어뜨려 곰팡이나 세균에 의한 질염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 백혜경 원장의 설명이다. 스트레스는 성기 건강에 어떤 영향을 줄까? 스트레스는 면역력을 손상시켜 몸의 밸런스를 무너지게 한다고 행복한성문화센터의 배정원 소장은 말한다. 몸의 균형이 깨지면 자연스레 질 내 균의 균형도 무너지게 되는데, 이로 인해 질염이 발생할 수 있다. 스트레스가 성기 자체에 어떤 변화를 주진 않지만 질염이 생겼다는 것은 몸의 면역력이 깨졌다는 신호로 받아들이면 된다는 것이 배정원 소장의 이야기. 생리 후 질염에 걸리는 경우가 많은데, 생리대 때문일까? 생리대 때문에 질염에 걸리진 않는다.  그보다 생리혈로 인해 젖은 생리대에 피부가 자극을 받으면 성기가 진균이 더 잘 침투하는 환경에 놓일 순 있다. 하지만 이보다 질염에 걸릴 가능성이 큰 이유는 생리 주기상 질의 pH 수치가 변하기 때문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 질 내 pH 균형이 깨져 산도가 높아지게 되면 외부로부터 유입되거나 질 내에 있던 유해균이 증식하게 된다는 것. shot for alcohol cravings go naltrexone prescrip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