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신부 바다의 뷰티 시크릿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올봄에는 말간 두 뺨을 은은한 장밋빛으로 물들일 것. 애플존뿐 아니라 관자놀이까지 섬세하고 자연스러운 생기 광채를 연출하는 것이 좋다. 예비 신부 바다가 선택한 시슬리의 사랑스러운 블러셔만 있다면 얼마든지 가능한 일이다.



우리 세 번째 만남이죠? 그런데 오늘처럼 촬영 내내 행복한 표정을 지은 것은 처음이에요.

최근 일기에 “내 인생에 해피 쇼크가 왔다”라고 적었을 정도로 요즘 꿈 같은 일들이 벌어지고 있어요. 특히 S.E.S 재결합은 10년간 마음속으로 간절히 원했던 일인데, 그동안 이런저런 이유 때문에 모두가 때를 기다릴 수밖에 없었거든요. 그런데 마침내 그 꿈이 기적처럼 이뤄진 거예요.


저 역시 S.E.S 팬으로 참 감동적이었어요. 이렇게 되기까지 리더의 역할이 꽤 컸을 것 같은데….

이건 저만의 노력이 아니라 셋이 함께 S.E.S라는 배를 열심히 노 저었기 때문이에요. 제가 배를 몰다 지치면 유진이가 선장이 되고, 그러다 힘들면 슈에게 배턴 터치를 하는 걸 반복하다가 우리가 원하던 종착지에 도착하게 된 거죠. 그리고 도착한 곳에는 팬들이 기다리고 있었고요.


그토록 원하던 S.E.S가 재결합한 동시에 결혼까지 하게 됐어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은 소감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감동의 도가니! 해피 쇼크! 안 먹어도 배불러!


사실 결혼 소식은 좀 뜻밖이었어요. 열애설도 없이 곧바로 결혼을 발표했으니까요.

오랜 시간 교제했기 때문에 작년 말쯤 결혼을 생각했어요. 하지만 공교롭게도 S.E.S 재결합이 맞물리면서 예비 신랑에게 양해를 구했죠. S.E.S 재결합은 10년을 기다렸다고! 오랜만에 컴백하는데 셋 다 유부녀이면 오랫동안 지켜온 요정 콘셉트를 버려야 하잖아요. 하하하.



예비 신랑을 본 순간 ‘넌 나의 운명이야’라고 생각했나요? 결혼을 결심한 과정이 궁금해요.

내 안에 연애나 결혼이라는 단어가 깡그리 사라졌던 때가 있었어요. 분명 내 짝이 있다는 믿음을 가졌는데도 설레는 게 뭔지 잊어버렸을 만큼 연애 감정이 메마른 시기에 운명의 상대를 만난 거예요. 혼란 속에서 찾은 감정의 요동이 아니라 고요한 순간 물든 편안한 감정이라 자연스럽게 교제를 시작했고, 가톨릭 신자라는 공통분모 덕분에 서로에게 더 집중할 수 있었죠.


결혼 준비는 계획대로 잘 진행되고 있나요?

성당에서 소박한 결혼을 할 생각이에요. 또 웨딩드레스는 친분 있는 지춘희 선생님이 제작해주시기로 했어요. 아마도 성당에 어울리는 심플한 디자인의 웨딩드레스일 테니 대신 아름다운 뒤태를 위해 베일에 신경 쓰려고 해요. 헤어 메이크업은 이경민 포레에서 할 생각이에요.


다이어트 역시 열심히 하고 있죠?

특별히 그날을 위한 다이어트는 하지 않고 평소처럼 운동과 식이요법을 병행하고 있어요. 다이어트보다 결혼식 당일 최대한 많이 웃고 자신감 있게 입장하는 게 더 중요한 거 같아요.


결혼 후 어떤 삶이 펼쳐질까요?

제가 생각하는 사랑은 희생이 아니라 나눔이에요. 따라서 가족뿐 아니라 S.E.S는 물론 많은 사람에게 사랑을 나눠주는 풍요로운 사람이 되고 싶어요. 제가 그동안 봉사 활동을 열심히 하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죠.


1. 시슬리 휘또 블랑 인텐시브 화이트닝 세럼 37만원 2. 클라란스 바디 리프트 컨트롤 7만4천원 3. 바비 브라운 엑스트라 밤 린스 9만5천원대 4. 바세린 립밤 로지 4천원 5. 시슬리 휘또 블러시 트위스트 (왼쪽부터)파파야, 페탈 각각 7만원.


Get the Look

여자들의 로망, 아름다운 생얼! 여자라면 누구나 베이스 메이크업을 하지 않아도 맑은 순백의 피부를 갖길 원한다. 이러한 꿈은 예비 신부에게 더 간절한 법! “요즘 ‘얼굴 폈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데 제가 봐도 피부가 화사해졌어요. 단지 화이트닝 에센스로 안색 케어를 했을 뿐인데 신기할 따름이에요.”

바다의 미백 간증이다.



올봄에는 말간 두 뺨을 은은한 장밋빛으로 물들일 것. 애플존뿐 아니라 관자놀이까지 섬세하고 자연스러운 생기 광채를 연출하는 것이 좋다. 예비 신부 바다가 선택한 시슬리의 사랑스러운 블러셔만 있다면 얼마든지 가능한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