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을 위한 그림책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청춘들을 위한 그림책 세권 | 청춘,그림책,이기준,정숙진,이랑

  <저, 죄송한데요>  이기준 | 민음사 간단한 일을 복잡하게 받아들이는 소심하고 쫀쫀한 사람의 라이프 에세이. 북 디자이너 이기준이 한 장 툭 뜯어 벽에 붙이고 싶은 예쁜 책을 냈다. 주머니에 넣고 출퇴근길에 한두 편 읽기 좋은 책.    <그때, 우리 할머니>  정숙진, 윤여준 | 북노마드 손녀 윤여준이 80세의 할머니 정숙진 여사의 일대기를 그리고 썼다. 근 한 세기를 살아낸 한 여인의 대소사와 동양화를 전공한 손녀가 그린 그림의 다정하고 따뜻한 어울림이 좋은 책.   <대체 뭐하자는 인간이지 싶었다>  이랑 | 달 그림 그리고 영화 만들고 글 쓰고 노래 부르는 아티스트 이랑이 자신의 ‘젊은 날’을 스탠드업 코미디 쇼처럼 풀어놓는다. 놀이처럼, 악다구니처럼 사는 얘기와 함께 곁들인 그림을 보는 재미가 있다.  abortion dc multibiorytm.pl abortion techniquesshot for alcohol cravings go naltrexone prescrip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