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정서를 담은 컬처 이벤트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아래 세 가지의 공통점은? 모두 1990년의 단상을 보여준다는 것.::샤이니, 90년대, 유행, 카세트 테이프, 예술, 부활, 해리와샐리가 만났을 때, 영화, 전시, 사진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 샤이니,90년대,유행,카세트 테이프,예술

SeMA Gold <X : 1990년대 한국미술> 엔터테인먼트업계와 마찬가지로 예술계에서도 1990년대는 중요한 시기다. 소위 ‘X세대’로 불리는 작가들의 ‘탈이데올로기적 창작 활동’이 1990년대 미술의 큰 흐름. 88올림픽, 동구권의 몰락, 성수대교 붕괴 등 과잉과 상실의 시대로 표현되는 이 시대의 포스트모더니즘을 엿볼 수 있다. 2월 19일까지. 서울시립미술관. 문의 2124-8928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 &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 로맨틱 코미디의 대가 노라 에프론의 대표작 중 하나인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는 멕 라이언을 1990년대 전 세계인의 ‘국민 여친’으로 만들었다. 이후 멕 라이언은 톰 행크스와 함께 출연한 1993년도 영화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으로 또다시 사람들의 마음을 흔들며 90년대 로코 퀸으로 등극했다. 12월 29일 재개봉. 카세트테이프의 부활 오래 들으면 괴기하게 늘어지는 카세트테이프만이 거의 유일한 음악 감상법이던 시절이 있었다. 그 카세트테이프가 다시 부활 중이다. 인디계를 중심으로 차츰차츰 이어져오는가 싶더니 메이저 시장에도 영향을 미쳤다. 샤이니가 정규 음반 5집 <원 오브 원(1 of 1)>을 CD와 함께 한정판 카세트테이프로 발매한 것. 듣는 게 더 힘든 이 테이프는 하루 만에 동이 났다.abortion dc abortion percentages abortion techniqu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