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세서리 맞아? 조각 작품 같은 액세서리들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디올, 셀린느, 루이 비통 등 런웨이에서 돋보였던 조각 같은 주얼리들! 알렉산더 칼더의 작품이나, 자하 하디드의 건축을 연상시키는 주얼리를 평소 입는 니트 룩에 더해 편안한 파티 룩으로 연출해보자. ::패션, 조각, 보석, 연말, 파티, 모임, 주얼리, 액세서리, 목걸리, 레이어링, 패션, 아이템, 코디, 셀럽,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 패션,조각,보석,연말,파티

니트 톱 1백79만원 살바토레 페라가모. 귀고리 37만5천원 잉크. 목걸이 10만9천원 필그림. 반지 (왼손 위부터)28만원 살바토레 페라가모. 80만원대 디올. 뱅글 (왼손)각각 32만원 모두 헬시언 데이즈 by tltbl. (오른손)16만5천원 오브제. 1. 1백만원대 루이 비통 2. 60만원대 디올 3. 각각 9만8천원 모두 비올리나 4. 4만원대 그랭드보떼1.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2. 9만9천원 필그림 3. 1백10만원 아뜰리에 스와로브스키 4. 7만9천원 코스디올, 셀린느, 루이 비통 등 런웨이에서 돋보였던 조각 같은 주얼리들! 알렉산더 칼더의 작품이나, 자하 하디드의 건축을 연상시키는 주얼리를 평소 입는 니트 룩에 더해 편안한 파티 룩으로 연출해보자. ::패션, 조각, 보석, 연말, 파티, 모임, 주얼리, 액세서리, 목걸리, 레이어링, 패션, 아이템, 코디, 셀럽,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