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 셰프들의 코스모 생일상 - 박준우 셰프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16번째 생일을 맞은 코스모를 축하하기 위해 셰프들이 ‘오직 한 사람을 위한’ 생일상을 차렸다. 입맛 돋는 가을, 훈남 셰프들의 선물 같은 요리와 술의 달콤한 마리아주를 즐겨볼 것.::생일, 16주년, 셰프, 요리, 먹방, 생일상, 박준우, 레시피, 쿡방, 문화, 데이트, 오그랑베르, 가을, 술, 유럽, 와인,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 생일,16주년,셰프,요리,먹방

 ‘구운 새우와 토마토구이’by 박준우 <오그랑베르 오너 셰프>My dish 코스모 독자인 20~30대 후반의 당당하고 섹시한 여성들을 떠올리면서 만든 음식이에요. 먼저 주종을 정하고, 그에 어울리는 음식을 구상했습니다. 저는 재료와 재료의 배경에서 아이디어를 얻는 편입니다. 샴페인이 프랑스 남부산이기 때문에 지중해 스타일의 음식이 좋을 것 같았죠. 주재료로 새우를 선택하고, 토마토와 파프리카, 콜리플라워, 케이퍼 베리 등 지중해에서 많이 사용하는 식재료를 곁들였어요. 새우와 토마토를 튀겨 크리스피한 식감을 내고, 여기에 퍼플, 레드 등 화려한 색감의 채소를 얹어 완성했습니다.  With it ‘축하’의 자리에 가장 잘 어울리는 술은 샴페인이라고 생각해요. 샴페인 중 최고봉은 ‘로제’고요. 그래서 프랑스 남부의 리무 지방에서 생산되는 ‘블랑켓 드 리무’를 골라봤어요. 햇살 좋은 날 테라스에 앉아 먹을 수 있고, 파티에 내놨을 때 촌스럽지 않은 라벨이에요. ‘생일’과 같은 특별한 날에 잘 어울리는 술입니다.   Recipe 재료(1인분) 가지 1/2개, 새우 2마리, 토마토·콜리플라워· 파프리카 1개씩, 베이컨·블랙 올리브·안초비· 생크림·달걀·밀가루·빵가루·마늘·후춧가루 약간씩, 케이퍼 베리·버터·올리브 오일·파르메산 치즈 적당량씩 만드는 법 1 손질한 토마토에 밀가루, 달걀, 빵가루 순으로 묻힌 뒤 바삭하게 튀긴다. 2 껍질 벗긴 새우를 올리브 오일, 버터에 굽는다.3 가지는 올리브 오일에 흠뻑 적신 뒤 오븐에서 10분간 익힌다.4 파프리카 퓌레와 콜리플라워 퓌레를 만들어둔다. 파프리카와 콜리플라워를 삶아 껍질을 벗긴 다음 각각 버터를 조금 넣고 믹서기에 갈면 된다.5 믹서기에 블랙 올리브, 바질, 안초비, 올리브 오일, 후춧가루를 넣고 갈아 블랙 올리브 페스토를 만든다. 6 튀긴 토마토, 구운 새우, 가지를 그릇에 담아 파르메산 치즈를 뿌리면 끝. 박준우가 운영하는 ‘오그랑베르’는 ‘유럽의 작은 와인바’를 콘셉트로 한 공간이다.  박준우 셰프 코스모 생일상을 영상으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