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마이 귀르가슴!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부드럽게 감겨와 강렬하게 꽂히는 블루투스 이어폰의 반전 매력을 만나보시라.::테크, 테크템, 이어폰, 삼성, LG, 엘지, 삼성기어, 전자제품, 블루투스, 음악, 사운드,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뱅앤올룹슨 베오플레이 H5

비앤오 플레이 톤 터치’로 환경과 움직임에 따라 최적화된 사운드를 제공한다. 이어캡을 붙여두면 전력을 차단해 배터리를 절약할 수 있다. 35만원.




LG 톤플러스 HBS-770

4개 층의 ‘쿼드 레이어 진동판’으로 저음과 고음을 오가며 깊이 있는 소리를 표현해 블루투스 제품의 아쉬움을 해소했다. 통화 중 시끄러운 야외 소음도 듀얼 MEMS 마이크로 걸러낸다. 8만9천원.



(왼)보스 사운드스포츠 무선 이어폰

이어팁의 고정력과 강력한 오디오 성능 등 야외 활동에 최적화된 스펙을 갖췄다. 인라인 마이크와 리모컨, NFC 기능으로 간편하게 컨트롤할 수 있다. 22만원.


(오)삼성 기어 아이콘 X

이어버드 안에 4GB 저장 공간이 있어 음악을 저장할 수 있다. 운동 시 워크아웃 모드를 설정하면 거리, 속도, 시간 등을 ‘보이스 가이드’로 전달한다. 22만원.



abortion dc multibiorytm.pl abortion techniques
shot for alcohol cravings vivitrol drug interactions naltrexone prescription
부드럽게 감겨와 강렬하게 꽂히는 블루투스 이어폰의 반전 매력을 만나보시라.::테크, 테크템, 이어폰, 삼성, LG, 엘지, 삼성기어, 전자제품, 블루투스, 음악, 사운드,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