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초 드라마를 만드는 사람들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오늘 아침 출근길, 당신은 스마트폰에서 몇 개의 영상을 봤을까? 이달 코스모는 하루에도 수없이 쏟아지는 영상 콘텐츠 중에서 소위 ‘히트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들을 만났다. 글보다 영상이 우선인 시대, 누구보다 빨리 움직인 그들이 대중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비결은 무엇일까? 모바일 시대에 살아남을 궁극의 콘텐츠는 ‘영상’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쏟아지는 가운데 모바일 영상 콘텐츠 의 선두 주자 8팀의 노하우를 공개한다. 장담컨대, 이들이 만든 콘텐츠를 한 번도 안 본 사람은 없을걸?::72초, 드라마, 영상, 콘텐츠, 바나나액츄얼리, 오구실, 초압축, 공감, 요소, 수익구조, 모바일,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72초 TV>로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된 후 <바나나 액츄얼리> <오구실> 등의 다양한 콘텐츠를 생산하고 있어요. 콘텐츠 비즈니스를 시작하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칠십이초 설립 전 공연 기획사 ‘인더비’라는 회사를 운영하며 공연과 영상을 접목한 콘텐츠를 만들었어요. 그때 프랑스의 <브레프>라는 시트콤을 접했는데, 짧은 영상에 여러 가지 이야기를 담아낸 것이 참신해 그것에 영감을 받아 <72초 드라마>를 만들었죠. 얼마 후 ‘인더비’를 접으면서 <72초 드라마>를 유튜브에 업로드했는데 포털에서 먼저 연락이 온 거예요. 모바일 콘텐츠 비즈니스를 시작하려고 구상해오긴 했지만 이러한 일련의 기회 덕분에 ㈜칠십이초라는 회사가 쉽게 가시화될 수 있었어요.


지금까지의 콘텐츠는 ‘초압축’ 형식이라는 공통점을 지니는데, 특별히 이를 고집하는 이유가 있나요?

‘초압축’이라는 개념은 웹이나 모바일 환경에 적합한 콘텐츠를 만들고 그것을 표현하는 과정에서 발굴하게 된 거예요. 이를 고집한다기보다 소재를 재미있게 표현하는 방식이 중요한 거죠. 앞으로는 내용에 따라 확장된 콘텐츠도 생겨날 수 있어요.


결국 콘텐츠의 내용이 관건이라는 건데, 기획은 어떻게 하나요?

매주 금요일 사내에서 열리는 ‘맥주 페스티벌’ 때 본부마다 중요 안건을 피칭하는데, 이때 여러 기획 아이템을 공유해요. 주로 개인의 사소한 아이디어나 영감에서 비롯되는 경우가 많아요. <72초 드라마>의 경우 일상에서 누구나 겪을 만하지만 아무도 주목하지 않던 점을 소재로 삼았고, <바나나 액츄얼리>는 20대 남녀의 사랑 이야기를 그리되 그 속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이 성관계라 자연스레 19금 코드를 녹이게 됐죠.


공감 요소가 많아서인지 댓글 반응도 재미있더군요. 온라인 특성상 소비자들과의 소통도 빼놓을 수 없는데,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나요?

우선 채널상의 댓글 등 1차적으로 드러나는 소비자들의 목소리를 귀담아들으려고 해요. 유심히 고민할 가치가 있는 비판이나 지적은 다음 콘텐츠 제작 때 반영하기도 하죠. 한 예로 <바나나 액츄얼리> 시즌 1 중 초반 에피소드에 남녀가 서로에 대해 사랑을 느끼는 신이 나오는데, 많은 사람이 그 과정에 대한 자기 생각을 댓글로 남겼더라고요. 오히려 이러한 반응을 좀 더 키워보자 싶어 시즌 2에서는 시즌 1의 옴니버스식 구성에서 벗어나 한 커플의 이야기를 좀 더 심도 있게 다루게 됐어요.


아무래도 회사다 보니 이익 창출을 목표로 할 수밖에 없는데, 수익 구조는 어떻게 이루어지나요?

현재로선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기업과의 협업 형태로 진행되는 ‘브랜드 컬래버레이션’이에요. 또 오리지널 IP를 강화해 콘텐츠 자체에 대한 수익성을 확장해나가려고 하죠.


최근 온라인상에서는 어떤 콘텐츠가 인기라고 생각하나요?

‘라이브’ 콘텐츠가 아닐까 싶어요. 우리 회사에서도 라이브로 접했을 때 재미있을 만한 콘텐츠가 무엇일지 고민하고 있어요. 얼마 전 <오구실>의 팬들을 초청해 ‘여름밤의 오구실 라이브’라는 콘서트를 진행하며 오프라인 공연과 온라인 라이브 생중계를 동시 진행하기도 했죠.


모바일 시장이 점점 커져가는 시점에 ㈜칠십이초가 중점을 두는 부분이 있다면요?

콘텐츠가 사람들에게 줄 수 있는 영향이 어디까지일까 고민하고 있어요. 더불어 ‘재미’와 ‘볼만한 가치’를 가진 콘텐츠를 다양한 그릇에 담아 많은 사람들이 보기 쉽게 전달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어요.



현재 <바나나 액츄얼리>는 8월 초 시즌 2 방영을 앞두고 있다. 내레이션을 통한 섬세한 심리묘사로 시즌 1에서는 티저만으로 45만 뷰를 달성했다.




오늘 아침 출근길, 당신은 스마트폰에서 몇 개의 영상을 봤을까? 이달 코스모는 하루에도 수없이 쏟아지는 영상 콘텐츠 중에서 소위 ‘히트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들을 만났다. 글보다 영상이 우선인 시대, 누구보다 빨리 움직인 그들이 대중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비결은 무엇일까? 모바일 시대에 살아남을 궁극의 콘텐츠는 ‘영상’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쏟아지는 가운데 모바일 영상 콘텐츠 의 선두 주자 8팀의 노하우를 공개한다. 장담컨대, 이들이 만든 콘텐츠를 한 번도 안 본 사람은 없을걸?::72초, 드라마, 영상, 콘텐츠, 바나나액츄얼리, 오구실, 초압축, 공감, 요소, 수익구조, 모바일,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