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하면서도 진중한 청년, 샤이니 온유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뜨거운 태양과 싱그러운 바람이 어우러진 발리 한가운데에 선 온유. 샤이니의 온유에서 배우 이진기로 커리어를 이어가는 그는 순수한 데다 진중하기까지 한, 빛나는 청년이었다. ::셀럽, 셀러브리티, 화보, 온유, 이진기, 샤이니, 태양의 후예, 패션,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 셀럽,셀러브리티,화보,온유,이진기

발리의 기분 좋은 태양을 느끼고 있는 온유. 스트라이프 니트 29만원대 로우클래식. 쇼츠 가격미정 참스. 로퍼 25만원대 리갈 by 금강제화.후드 티셔츠와 데님 팬츠는 누구나 좋아하는 남친 룩.그레이 후디 8만원대 엄브로. 데님 팬츠 8만원대 이스트쿤스트. 발리 시내를 자유롭게 여행하는 중. 셔츠 가격미정 꼼 데 가르송 옴므 플러스. 데님 팬츠 13만원대 써스데이 아일랜드. 백팩 17만8천원 게스. 스니커즈 48만원대 캠퍼. 발리는 처음이라고 했죠? 생각 이상으로 더운데요? 하하. 이곳 사람들은 많이 여유로운 것 같아요. 그래서 저도 덩달아 마음이 여유로워지고 시간도 여유롭게 쓰게 되더라고요. 발리만큼 뜨거운 곳이 또 있어요. 바로 <태양의 후예>가 방송되는 브라운관 앞이죠. 많은 분이 사랑해주셔서 기뻐요. 사실 부담도 컸어요. 촬영하는 6개월 동안 대본을 거의 손에서 놓지 않을 정도였거든요. 눈뜨면 대본부터 보고, 자기 전까지 대본 연습하다가 잠들 정도였으니까요. 어디서 오는 부담감이었나요?뮤지컬을 하기도 했고, 시트콤에 출연하기도 했지만 정극 연기는 처음이다 보니까 다른 분들에게 피해가 갈까 봐 걱정이 많았어요. 이제 막 발을 들이기 시작한 영역이고, 제 나름대로 노력을 해도 시청자분들의 기대에 못 미치진 않을까 하는 걱정도 들었고요. 준비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점이 있다면요?‘이치훈’과 ‘온유’ 사이의 간극을 줄이는 일이었어요. 나와 다른 ‘이치훈’을 어떻게 풀어내야 할지 고민이 많았어요.‘이치훈’이란 캐릭터는 감정 기복이 심하거든요. 극 중 ‘이치훈’의 밝은 면은 저와 비슷하지만, 많이 놀라기도 하고 울기도 많이 울죠. 근데 사실 저는 그렇게 눈물이 많은 타입이 아니라 초반에는 좀 연기하기 어려웠어요.그런 부담감에도 불구하고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택한 이유가 있다면요?음, 혜교 누나? 하하, 농담이고요.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부터 ‘아, 이 작품은 놓치면 안 되겠다’라는 생각이 제일 먼저 들었어요. 대본이 술술 읽힌다는 말이 무엇인지 시나리오를 보면서 알았죠. 게다가 감독님, 작가님, 출연하는 배우분들만 봐도 제가 이 작품을 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