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고 싶은 남자, 배우 진구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14년 차 배우 진구. 보여줄 만큼 다 보여줬다 싶다가도 어느샌가 예상치 못한 매력으로 우리를 설레게 한다. <태양의 후예> 속 순정남 ‘서대영’을 통해 진구의 또 다른 매력을 발견하게 된 건 그래서 자연스러운 일이다.::셀럽, 셀러브리티, 화보, 배우, 인터뷰, 진구,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 셀럽,셀러브리티,화보,배우,인터뷰

패치워크 셔츠 하나만으로도 산뜻한 분위기를 더할 수 있다.셔츠 75만원대 준야 와타나베 앤 꼼 데 가르송. 데님 팬츠 13만원대 플랙진. 시계 3백만원대 태그호이어. 침대 위에 놓인 미러 선글라스 40만원대 마인드마스터. 레이스업 슈즈 21만원대 닥터마틴. 침대 위에 놓인 페도라 스타일리스트 소장품.남자다운 매력으로 여심을 흔드는 진구.셔츠 가격미정 폴스미스.재치 있는 그의 표정에 빠져들 수밖에.슈트 가격미정 곽현주. 시계 6백만원대 태그호이어. 태슬 로퍼 21만원대 닥터마틴. 파스텔 톤의 여행 룩에 캐주얼한 백팩을 더했다.피케 셔츠, 와이드 데님 팬츠 모두 가격미정 더 스튜디오 K. 백팩 47만8천원 쌤소나이트. 스포티 샌들 14만원대 닥터마틴. ‘서대영 상사’의 인기가 예사롭지 않아요. 요즘 인기를 실감하고 있나요?많이 놀라고 있는 중이에요. 6개월 동안 촬영하면서 위험한 장면을 찍으며 제작진과 배우들이 고생을 많이 하다 보니 모두가 이 작품이 잘되길 열망했죠. 그런데 이렇게까지 잘될 줄은 몰랐어요. 시청률이 10% 후반대 정도 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그 두 배가 훨씬 넘게 나오고 있으니 감사하죠. 운이 좋았던 것 같아요.<태양의 후예>는 지금까지 했던 작품 속 인물과 좀 달랐던 것 같아요. 대본을 보고 결정한 건가요?제가 작가님에게 선택을 받은 거죠. 선택을 받고 나서도 시놉시스는 봤지만 대본은 보지 못했어요. 배우가 다 확정돼야 대본이 나오고 전달되는 방식이었거든요.극 중 인물이 군인이라 몸을 많이 써야 하는데 부담감이 크진 않았어요?몸 쓰는 건 제 주특기죠. 그동안 몸을 쓰는 연기를 워낙 많이 해봤으니까요. 그것보단 김은숙 작가님과 함께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컸죠. 작가님 이름만 믿고 갔어요.저도 김은숙 작가의 팬이라 대사에 집중하게 되더라고요. 그래도 송중기 씨에 비하면 진구 씨는 오글거리는 대사가 거의 없었던 것 같아요.아니에요. “천사였습니다” 이런 것도 했었고 “너에게서 도망쳤던 모든 시간들을 후회했겠지”란 대사도 있었어요. 하하.오, 맞아요! 이런 대사를 할 때 여자들이 좋아할 거라는 느낌이 왔나요?사랑받을 대사라는 느낌은 왔어요. ‘지원 씨랑 제가 아픈 사랑을 하는 커플이라 이렇게 말로라도 감정을 보여줄 수 있어 시원했죠. 사실 이런 대사가 제 로망이었어요. 14년 동안 난 언제 저런 로맨틱한 대사를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많이 했었거든요. 이번에 제가 한 로맨틱한 대사와 장면이 오로지 제 거라 너무 기분 좋았어요. 신났죠.드라마 속 ‘서대영’은 평소엔 아주 건조하고 무뚝뚝하지만 여자 친구에겐 은근 잘해주는 츤데레 스타일이었잖아요. 진구 씨도 평소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 편인가요?아니오. 다 얘기해요. 상처받을 수 있는 이야기를 잘 못하는 편인데 그래도 ‘서대영’보다는 시원하게 드러내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