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에 뭐 입고 가지?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봄과 함께 날아드는 청첩장에 많~이 당혹스러우셨죠? 마땅한 대안이 없어 교복처럼 결혼식마다 같은 룩을 반복하고 있다면 셀렙들의 룩에서 힌트를 얻어보시길!


(왼쪽부터)신민아, 설리, 한선화

파스텔 미니 드레스

밝고 부드러운 인상을 심어주고 싶다면 파스텔 컬러만한 것도 없죠. 신부보다 돋보이는 민폐 하객이 되고 싶지 않다면 심플한 라인을 선택하는 것이 현명하답니다. 여기에 앞코가 뾰족한 하이힐이나 미니백만 더하면 여성스러우면서도 센스 있는 하객 룩 완성!


(왼쪽부터)려원, 이솜, 엠버

무채색 팬츠 룩

옷장을 아무리 뒤져봐도 여성스러운 옷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매니시한 취향을 가졌다면 기본 슬랙스부터 와이드, 플레어 형태의 블랙 팬츠가 해답이 될 수 있죠. 이솜처럼 심플한 흰 티에 오버사이즈 재킷을 더하거나, 셔츠, 블라우스를 더하면 격식을 갖추면서도 센스 있는 룩을 연출할 수 있답니다.


봄과 함께 날아드는 청첩장에 많~이 당혹스러우셨죠? 마땅한 대안이 없어 교복처럼 결혼식마다 같은 룩을 반복하고 있다면 셀렙들의 룩에서 힌트를 얻어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