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디야? 화장품이야? 귀욤템의 등장!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캔디야, 화장품이야? 사탕 가게 앞 소녀처럼 갖고 싶어 발을 동동 구르게 만드는 귀욤템.


1. 홀리카 홀리카 디저트 타임 캔디 립밤 소다바 5천9백원 달콤한 소다 향이 기분까지 짜릿하게 하는 촉촉한 립밤.

2. 랑콤 쥬시 쉐이커 283 3만3천원대 분리된 오일층과 피그먼트층을 칵테일처럼 흔들어 사용하는 립 오일.

3. 토니모리 딜라이트 달콤 바나나 퐁당 립밤 5천9백원 바나나의 영양분이 입술에 깊은 촉촉함을 더한다.

4. 코나드 마카롱 폴리쉬 #블루 치즈 마카롱 7천원 알록달록 부드러운 마카롱을 떠올리게 하는 네일 래커.

5. 에뛰드하우스 베리 딜리셔스 컬러 인 리퀴드 립스 9천5백원 싱그러운 딸기처럼 윤기나는 레드립을 연출한다.

6. 맥 버시컬러 스테인 시즈리스 에너지 3만4천원대 슈가 글레이즈를 바른 듯 윤기나는 립 완성!

7. 3CE 틴티드 트리트먼트 립밤 1만3천원 도톰한 보습막이 자연스러운 핑크빛 혈색과 생기를 충전한다.

8. 츄파춥스 by 벨포트 캔디 글로스 1만2천원 츄파춥스처럼 탱글탱글하고 반짝이는 글로시 립을 연출하는 립글로스.

9. 아리따움 젤리바 츄이 오렌지 9천5백원 젤리처럼 컬러풀하고 탱글탱글한 립을 연출하기에 딱!


shot for alcohol cravings vivitrol drug interactions naltrexone prescription
캔디야, 화장품이야? 사탕 가게 앞 소녀처럼 갖고 싶어 발을 동동 구르게 만드는 귀욤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