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려원, 뉴욕에서 만났다!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배우 정려원을 뉴욕에서 만났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언제나 그랬듯 그녀의 스타일은 멋졌고, 취향은 분명했으며, 영혼은 자유로웠다.


내려다보이는 테라스에서 혼자만의 여유를 즐긴다.

데님 재킷 69만9천원, 셔츠 39만9천원, 데님 쇼츠 33만9천원, 벨트 33만9천원 모두 쟈딕앤볼테르


금빛 디테일이 은은한 화려함을 더하는 드레스에 유틸리티 점퍼를 걸쳤다.

점퍼 69만9천원, 드레스 63만9천원 모두 쟈딕앤볼테르. 스니커즈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늦은 오후, 침대에서 한가로운 시간을 보내는 그녀.

카디건 89만9천원 쟈딕앤볼테르


욕조 위에서 화사한 핑크 슈트를 입고 장난꾸러기처럼 포즈를 취했다.

재킷 89만9천원, 블라우스 49만9천원, 팬츠 49만9천원 모두 쟈딕앤볼테르. 스니커즈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shot for alcohol cravings go naltrexone prescription
배우 정려원을 뉴욕에서 만났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언제나 그랬듯 그녀의 스타일은 멋졌고, 취향은 분명했으며, 영혼은 자유로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