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가이드 #4 투자자의 마음을 움직여라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그저 월급 받기 위해 영혼 없이 회사를 다니는 미래 없는 일상에서 벗어나 나만의 열정과 아이디어를 펼칠 스타트업 CEO로서의 데뷔를 꿈꾸는가? 코스모가 성공한 창업자들과 함께 스타트업을 계획하는 이들을 위한 알짜 노하우를 전수한다. 창업을 고민하고 있다면, 적어도 이 지침서만큼은 반드시 숙지할 것. | 스타트업,CEO,창업,창업아이디어,창업노하우

투자자의 마음을 움직이는 법아무리 좋은 아이템이 있어도 투자를 받지 못해 빛을 못 보는 스타트업이 부지기수다. 국내 유명 벤처 투자자인 케이파트너스앤글로벌의 양경준 대표가 투자자의 마음을 끄는 결정적 ‘필살기’를 조언했다.1.투자 제안서에 고스펙을 모두 담아라 돈을 굴리는 투자자들은 아직도 엘리트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회사의 상황을 소개하고 사업의 비전을 투자자에게 알리는 투자 제안서에 CEO의 화려한 경력과 스펙을 모두 채울 것.  2.기업가 정신을 가져라스타트업의 사업 모델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그 사업의 근간이 되는 가치관과 사고방식도 중요하다. 사업을 성공으로 이끄는 요소 중 기술이나 사업 아이디어보다 기업가 정신이 더 중요하다. 3.스타 CEO 대신 스타팀으로 승부하라   능력 있고 열정 있는 CEO는 이제 차고 넘칠 만큼 많다. 이제 CEO 한 사람의 반짝이는 사업 모델과 아이디어는 경쟁력이 되지 못한다. 그렇다면 방법은 무엇일까? 투자자에게 사업을 이끌어갈 드림팀을 구성해 어필하는 것이다 . 리더십을 제대로 발휘하는 팀장이 CEO가 되고 기술 개발, 홍보 등 사업 목표를 위해 필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팀원들이 있다는 걸 강조하자.4.돈 벌 수 있는 사람임을 어필하라전문 투자자들은 자선사업가가 아니다. 결국 CEO와 그 사업이 얼마나 돈을 잘 벌 수 있는지가 지갑을 여는 관건이다. 수많은 스타트업 CEO들을 만나는 전문 투자자들은 이 사람이 돈을 벌어줄 수 있는 사람인지 아닌지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고 말한다. CEO 스스로 위축되지 말고 내가 수익성을 낼 수 있는 사람이라는 자신을 갖자. 다만, 자기 스스로를 과대 포장하는 일은 절대 금물.   투자 나와라, 뚝딱!당장 외부 투자는 받아야 하는데 어떤 방식으로 투자를 유치해야 할지 고민되는 예비 CEO들을 위해 다양한 투자 방법을 소개한다.   정부 지원책을 적극 활용할 것 청년 창업, 창조 기업이 강조되면서 정부의 지원책도 늘어나는 추세다. 현재 중소기업청에서만 34개의 창업·벤처 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뿐 아니라 세종시 등 지방에서도 다양한 청년 창업 지원책을 실시하고 있어 열심히 손품을 파는 자가 정부 지원을 얻을 수 있다.   티끌 모아 태산, 온라인 투자자를 공략하라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투자자를 직접 만나지 않고도 투자 자금을 모으는 방법이 있다. 크라우드펀딩은 일반 투자자들이 좋은 아이디어를 가진 기업에 투자하는 것으로 다수(crowd)로부터 소액을 모은다는 뜻이다. 크라우드펀딩을 중개해주는 업체인 신화웰스펀딩(www. wealthfunding.co.kr), 오픈트레이드(otrade.co), 와디즈 (www.wadiz.kr), 유캔스타트 (www. ucanstart.com), 인크 (www.yinc.kr) 등의 업체를 활용해 온라인 투자자를 모아보는 것도 방법이다.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전문 투자자의 도움을 받아라 엔젤 투자자는 창업 초기 스타트업 기업에 필요한 자금을 제공하고 기업이 성장하면 M&A나 국내 주식시장 상장 등으로 자금을 회수하는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사람들이다. 벤처 투자자도 비슷한 맥락이다. 이들은 스타트업의 향후 성장 가능성을 보고 투자하는데 전문 투자자인 만큼 금액이 크다. 이때 투자를 받는 조건으로 회사 대주주의 지분 일부를 주거나 향후 수익을 일정 부분 돌려줘야 한다. 단, 현명한 CEO라면 한 가지 명심할 점이 있다. <권도균의 스타트업 경영수업>의 저자이자 스타트업 인큐베이터인 프라이머 권도균 대표는 투자를 받을 때까지 부채로 버티려고 하는 것은 위험한 도박이라고 말한다. 투자도 부채라는 점을 명심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