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에 이런 효과가?!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다른 어떤 디저트에도 뒤지지 않는 극강의 달콤함을 선사하는 초콜릿. 각종 견과류뿐 아니라 다양한 재료들과도 좋은 짝을 이룬다. 세계적으로도 인기가 많아 그 판매량은 매년 기록을 세울 정도. 심지어 최근에는 단 것을 싫어하는 사람도 초콜릿을 먹을 수 밖에 없도록 하는 달콤한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는데, 과연 무슨 이유에서일까?


최근 <에피타이트>라는 저널에 소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초콜릿을 주기적으로 먹을수록 점차 더 똑똑해진다고 한다. 조사를 위해 연구원들은 ‘메인-시라큐스 종단 연구(MSLS)’라는 자료를 분석했다. 이 자료는 23~98세에 해당되는 1천 여명의 사람들에 대한 조사를 토대로 완성됐으며, 여기에는 그들의 식이 섭취와 심혈관 질환, 그리고 인지 기능을 측정한 자료들이 소개돼있다. 이 자료를 토대로 연구원들은 세부적인 분석을 더한 결과, 초콜릿의 주기적인 섭취가 우리 뇌의 인식 기능을 더욱 향상시킨다는 결론을 도출해냈다. 특히 다른 여러 기능 중에서도 작업 기억, 공간 조직 및 이성에 대한 기능이 크게 향상된다고 한다.


이러한 긍정적인 효과는 초콜릿에 포함된 플라바노이드의 하위 성분, 즉 코코아의 플라바놀 성분에 의한 것으로, 이는 7~15퍼센트의 코코아가 함유된 밀크 초콜릿보다 약 30~70퍼센트의 코코아가 들어간 다크 초콜릿에 다량 함유돼 있다고 한다. 만약 달콤쌉싸름한 다크 초콜릿을 싫어한다면 포도, 사과, 혹은 레드 와인 등을 통해 농축된 플라바놀을 섭취할 수도 있다고 한다.


연구원들은 더 나아가 이 결과를 뒷받침하는 또 하나의 근거를 발견했다. 바로 최근에 발표된 임상 실험 결과를 통해서 말이다. 이 실험 결과에 따르면 코코아의 플라바놀을 주기적으로 섭취할 경우 노화에 의한 인지력 감퇴도 예방할 수 있다고 한다.


한 가지 안타까운 사실은 본 연구가 초콜릿 섭취의 횟수에만 집중했을 뿐, 그 양에 대해서는 다루지 않았다는 것이다. 하루에 얼마나 많은 양의 초콜릿을 섭취해야 하는지, 또 최대한의 이득을 얻기 위해서는 어떤 종류의 초콜릿을 섭취해야 하는지 등을 알고 싶다면 앞으로의 연구 결과를 좀 더 기다려볼 수 밖에 없겠다.


본 기사는 코스모 미국판 홈페이지의 ‘Eating Chocolate Like This Can Actually Make You Smarter’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했습니다.



abortion dc multibiorytm.pl abortion techniques
다른 어떤 디저트에도 뒤지지 않는 극강의 달콤함을 선사하는 초콜릿. 각종 견과류뿐 아니라 다양한 재료들과도 좋은 짝을 이룬다. 세계적으로도 인기가 많아 그 판매량은 매년 기록을 세울 정도. 심지어 최근에는 단 것을 싫어하는 사람도 초콜릿을 먹을 수 밖에 없도록 하는 달콤한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는데, 과연 무슨 이유에서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