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누가 잘입나?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런웨이에서 선보인 스타들의 패션. 과연 베스트 드레서는 누구? ::런웨이, 패션, 베스트드레서, 프리다핀토, 제니퍼허드슨, 제이미킹, 케이트보스워스, 솔란지, 시에나밀러,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 런웨이,패션,베스트드레서,프리다핀토,제니퍼허드슨

1. 프리다 핀토 @케이트 스페이드케이트 스페이드의 티 하나 없는 화이트 드레스를 선택한 프리다 핀토. 자칫 밋밋해 보일 수도 있었으나 여기에 재치 있는 액세서리를 더해 센스 넘치는 스타일링을 선보였다.2. 제니퍼 허드슨 @잭 포즌전과 달리 A급 스타들의 참석이 뜸했던 이번 시즌. 그래서인지 잭 포즌의 쇼에 나타난 제니퍼 허드슨의 모습이 특히나 반가웠다는 후문이다. 어깨 위로 멋스럽게 걸친 그녀의 재킷도 시선을 강탈하는 데 한 몫 했다.3. 제이미 킹 @제이슨 우제이슨 우의 오랜 팬이라는 제이미. 그래서인지 그녀는 그의 쇼에서 가장 빛났다. 사랑스럽고 프로페셔널한 커리어 우먼 룩을 선보인 그녀를 본 뒤 집에서 일하기가 싫어질 정도였으니까!4. 케이트 보스워스 @울마크 프라이즈 여성복 부문 파이널공상과학소설을 연상시키는 광택 있는 강렬한 가죽 소재의 스커트가 돋보이는 그녀의 룩.5. 솔란지 @바하 이스트살짝 난해할 수 있는 사이즈의 의상도 완벽하게 소화하는 솔란지 노울스. 역시 그 언니에 그 동생 아니랄까 봐! 6. 시에나 밀러 @랄프 로렌어김없이 패션 위크에 모습을 드러낸 시에나 밀러. 컷 아웃 디테일의 블랙 드레스를 완벽한 복근과 함께 소화했다. 본 기사는 코스모 미국판 홈페이지의 ‘13 Best-Dressed Celebrities at Fashion Week’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됐습니다. abortion dc multibiorytm.pl abortion techniques런웨이에서 선보인 스타들의 패션. 과연 베스트 드레서는 누구? ::런웨이, 패션, 베스트드레서, 프리다핀토, 제니퍼허드슨, 제이미킹, 케이트보스워스, 솔란지, 시에나밀러,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