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풍당당 회사생활 토막상식] 제 10화 연봉을 누설하면 큰 코 다친다?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다가오는 연봉계약 기간, 올해는 과연 잘 받을 수 있을까요? 연봉과 관련해 알아두어야 할 직장인 수칙에 대해 SK 부장이자 <위풍당당 회사생활 가이드>의 저자인 이호석 부장이 어드바이스를 전합니다. ::회사생활, 연봉, 연봉제, 연봉계약, 비밀유지, 회사규칙, 급여, 코스모 캠퍼스


Q. 2016년 한해 동안 받게 될 연봉이 통보 되었습니다. 올해에는 얼마나 받을까나? 연봉통보서를 클릭하려는 허달근 대리의 가슴은 콩닥콩닥 뛰기만 하는데… 연봉통보서 클릭 버튼 위에 유난히 진하고 큰 글씨로 씌여있는 ‘연봉정보 누설 금지규정’이 눈에 띄네요. 동료들과 서로 연봉을 까보는 것도 짜릿한 재미인데, 이러다 들키면 진짜 징계를 당하게 될까요?


A.

■ 우리 연봉 까볼까?

연봉제를 도입하는 기업이 증가하면서, 급여 관련 모든 사항에 대한 ‘비밀유지’ 준수를 요구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모 회사의 연봉관리규정을 살펴 볼까요?




□ 구성원은 본인의 급여와 관련한 제반 사항, 연봉세부사항, 조정내역 등에 대한 비밀유지의무를 준수해야 한다. 즉, 자신 또는 다른 구성원의 연봉내역을 타인에게 누설하거나 의도적으로 타인의 연봉을 알려고 해서는 안된다.

이와 같은 비밀준수의무를 위반하는 경우, 취업규칙에 따라 징계처분을 받을 수 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2012. 2. 17)에 따르면, 직장인의 76.5%는 자신의 연봉정보를 동료와 공유한 적이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직장인의 한 해 동안의 성과와 역량에 대한 결과인 연봉을 다른 사람과 비교하기 시작하면 ‘걔가 나보다 한 일이 뭐가 있다고 나보다 연봉이 많은 건데… 왜?’라는 섭섭함이 용솟음 치겠지요.

사실 우리가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대상은 수백억 재산을 보유한 동갑내기 재벌2세가 아닌, 월급을 10만원 더 많이 받는 입사동기인 경우가 많지요. 도달할 수 없는 것보다는, 도달 가능한 것에 보다 상실감을 느끼기 때문입니다. 이런 여러 가지 사유로 기업에서는 구성원들이 연봉정보를 서로 공유하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지요.


■ 연봉정보 누설하면 징계받는다

앞서 말씀드린 연봉관리규정은 회사의 취업규칙 중 하나입니다. 취업규칙은 회사에서 구성원들이지켜야 할 규율과 직장에서의 질서 등을 정한 규칙입니다. 만일 연봉정보를 누설한 것이 밝혀질 경우 이는 회사의 취업규칙인 연봉관리 규정의 금지사항을 위반한 것이고, 이에 따라 징계에 처한다고 해도 구성원 입장에서는 할 말이 없습니다. 솔직히 동료의 2016년 연봉수준이 궁금하겠지만, 내년의 연봉을 올리기 위해 ‘자신만의 전략설계’에 힘을 쏟는 것이 여러모로 바람직하겠지요.



다가오는 연봉계약 기간, 올해는 과연 잘 받을 수 있을까요? 연봉과 관련해 알아두어야 할 직장인 수칙에 대해 SK 부장이자 <위풍당당 회사생활 가이드>의 저자인 이호석 부장이 어드바이스를 전합니다. ::회사생활, 연봉, 연봉제, 연봉계약, 비밀유지, 회사규칙, 급여, 코스모 캠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