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일과 세럼이 만났다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오일은 리치하거나 번들거려 사용하길 꺼렸지만 그렇다고 수분 세럼만으로는 환절기 피부 건조증을 해결할 수 없다. 그래서 요즘에는 오일과 세럼 중간쯤 되는 젤 타입의 오일이 대세! 코스모 뷰티팀이 사용한 신상 오일 세럼을 소개한다. | 오일,세럼,환절기피부,피부관리,피부수분

1. 피부와 자석처럼 찰떡궁합 디올 프레스티지 르 넥타 44만원 분명 에센스보다는 리치한데 피부 밀착력이 좋아 재빨리 스며든다. 사용 후 피부가 정말 매끈 촉촉해져서 놀라울 정도. -하윤진 2.쫀쫀 프레시한 피부로 트랜스포머 헤라 오일 세럼 매직 포뮬라 8만5천원대 묽은 제형은 아닌데 끈끈함 없이 잘 흡수되면서 시원 쫀쫀한 느낌을 준다. -기지혜1. 데일리 오일 세럼으로 합격  이니스프리 진저 오일 세럼 2만8천원 우선 상큼 프레시한 레몬 향이 나서 대만족. 많은 양을 펌핑해 써도 제품이 피부에 겉돌지 않고 흡수된다. -박지원 2.각질 부자 피부도 촉촉하게 샤넬 수블리마지 렉스트레 63만8천원 오일은 잘못 바르면 겉도는데, 이건 극세사 담요를 덮은 듯 피부와 밀착돼 피부를 반들반들하게 만들어준다. -최향진abortion dc multibiorytm.pl abortion techniquesabortion dc multibiorytm.pl abortion techniqu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