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키와 함께 감성의 거리를 거닐었다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재즈 선율이 흐르고 커피 향과 클래식한 감성이 넘실거리는 거리. 샤이니 키와 함께 아날로그의 도시 샌프란시스코를 아주 천천히 거닐었다. | 샤이니 키,샤이니,키,스타,화보

재킷 1백98만원, 팬츠 가격미정, 럭색 95만원 모두 코치패셔니스타로 손꼽히기도 해요. 하지만 역으로 그런 수식어 때문에 부담돼 옷을 고를 때 스트레스를 받진 않나요?옷을 좋아하는 사람도 많고 잘 입는 사람도 많잖아요? 바쁜 와중에 스트레스를 받으면서까지 패션에 신경 쓰는 건 별로예요. 오히려 전 패션을 즐기고 있어요. 중요한 건 스타일 자체에 얽매이는 것보다 패션에 대한 애티튜드 아닐까요? 내겐 나에게만 어울리는 스타일이 있고 남들은 또 그들만의 스타일이 있잖아요. 패션 아이템을 저만의 스타일로 매치하는 것 자체가 재미있어요. 물론 제가 입는 모든 옷이 좋은 평가를 받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지만요. 보통 고심 끝에 골라 입고 나온 옷이 맘에 안 들면 그날 컨디션이 엉망이 되곤 하죠.저도 그래요. 내 의도가 빗나갔다는 생각이 들면 하루 종일 기분이 안 좋더라고요. 꼭 다른 사람이 뭐라 그래서가 아니라 그냥 저 스스로 그래요.니트 톱 23만8천원, 팬츠 15만8천원, 점퍼 가격미정 모두 까르뜨블랑슈“바쁘고 정신없는 가운데에서도 평정심을 찾을 수 있는 여유가 이제야 조금 생긴 것 같아요. 어릴 때부터 연예인으로서의 삶에 익숙해진 터라 멍하니 시간을 보내면 안 된다는 생각이 늘 머릿속에 있었어요. 그래서인지 대기실에 있을 때도 가만히 있게 되질 않아요. 이런저런 일을 굳이 찾아내서 하는 편이고 뭐 하나라도 배우려고 노력하는 스타일이에요. 뭘 해야 나에게 좋을지, 앞으로 남는 게 있을지 궁리하거나요. 요즘은 건강의 중요성에 대해 생각하면서 건강을 지켜야겠다고 다짐했어요.”스타일링할 때 참고하는 롤모델이 있진 않나요?누군가를 롤모델로 정해놓고 그 스타일을 따라 하려고 하면, 결국엔 그저 흔한 스타일 중 하나로 보일 뿐 특별함이 없어지는 것 같아요. 오히려 전 옛날 사진 자료 같은 걸 많이 찾아봐요. 그러면서 나한테 어울리는 스타일을 발견해 참고하다 보면 비슷비슷한 느낌에서 벗어날 수 있더라고요.굉장히 야무진 프로페셔널의 느낌이 드는 건 왜일까요?저 안 그래요. 자기 관리를 열심히 하는 편이긴 하지만 은근 빈틈 많은 남자예요. 아, 그러고 보니 이번 촬영 기간 내내 제가 가장 먼저 일어났던 것 같네요. 하하. 셋째 날에는 다들 하도 안 일어나서 혼자 레스토랑에 가 팬케이크 먹고 왔잖아요.어렸을 때부터 연예계에 몸담아왔어요. 지난날을 뒤돌아보면 어떤 소회가 드나요?너무 바쁘고 정신없는 가운데에서도 평정심을 찾을 수 있는 여유가 이제야 조금 생긴 것 같아요. 어릴 때부터 연예인으로서의 삶에 익숙해진 터라 멍하니 시간을 보내면 안 된다는 생각이 늘 머릿속에 있었어요. 그래서인지 대기실에 있을 때도 가만히 있게 되질 않아요. 이런저런 일을 굳이 찾아내서 하는 편이고 뭐 하나라도 배우려고 노력하는 스타일이에요. 뭘 해야 나에게 좋을지, 앞으로 남는 게 있을지 궁리하거나요. 아, 요즘은 건강의 중요성에 대해 생각하면서 건강을 지켜야겠다고 다짐했어요.니트 톱 21만8천원, 팬츠 17만8천원, 점퍼 59만8천원  모두 까르뜨블랑슈항상 머릿속에 일과 관련된 생각이 가득 차 있는 거네요? 그러면 평소 ‘진짜’ 쉴 때면 뭘 하나요?마사지를 받거나 강아지와 놀거나 운동을 해요. 가끔 친구들을 만나기도 하고요. 아, 갑자기 강아지 얘기하니까 저희 꼼데랑 가르송이 너무 보고 싶네요. 잘 지내고 있나 모르겠네!가끔 만나는 그 친구들이 누군지 궁금하네요. 만나면 뭐 하고 노는지도요.모델 기범이와 가장 자주 만나요. 동네가 가까워 더 자주 만나게 됐어요. 기범이랑 만나면 술을 마시거나 쇼핑을 해요. 커피 마시면서 수다도 떨고, 여느 20대 친구들과 별반 다르지 않아요. 요즘은 뮤지컬에 함께 출연하는 배우들도 자주 만나요.이제 곧 집으로 돌아가요. 일상으로 복귀하면 ‘김기범’에서 다시 ‘샤이니 키’가 되겠죠. 여행지에서도 수시로 팬들과 마주치며 자각하긴 했겠지만, 조금은 일상과 동떨어진 상태에서 팬과 독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또 다를 것 같네요.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알아보는 팬들이 있었어요. 공항 패션 기사에 뜬 제 모자와 옷을 보고 알아보셨대요. 유니언스퀘어에서도 팬을 만났어요. 가장 번화가니까 왠지 제가 있을 것 같아 무작정 돌아다녔대요. 이렇게 세계 곳곳에 팬이 있다는 게 아직도 신기해요. 다 와이파이의 은총이죠. 어쩌면 전 정말 좋은 시대를 타고난 게 아닐까 생각해요. 너무 감사한 일이죠. 이곳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은 시간 흠뻑 즐기고 가겠습니다. 한국에 돌아가면 조만간 뮤지컬 무대를 통해 찾아뵙게 될 것 같네요! abortion dc multibiorytm.pl abortion techniqu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