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변이> 박보영, 이광수, 이천희의 이유있는 조합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영화 &lt;돌연변이&gt;의 주연 배우 박보영, 이광수, 이천희가 실제로 친하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의외라고 생각했다. 직접 만나보니 엉뚱한 상상으로 이루어진 영화 &lt;돌연변이&gt;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가 이 셋의 조합에 있더라. | 영화 돌연변이,박보영,이광수,이천희,돌연변이

니트 톱, 팬츠 모두 타임영화배우들에게는 촬영장에 가는 것이 출근하는 것과 같잖아요. &lt;돌연변이&gt; 촬영할 때는 어떤 기분으로 &nbsp;출근했나요?보영&nbsp;바로 위 상사가 휴가를 간 날 출근하는 느낌이랄까? 한 번도 ‘오늘 너무 힘들어 쉬고 싶다’는 생각이 안 들었어요.광수&nbsp;저는 정말 촬영하면서 따뜻함을 많이 느꼈어요. 빈말이 아니라 따뜻한 사람들이 모여 따뜻한 영화를 만든 것 같아요. ‘앞으로 또 이런 경험을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요. 지나고 나니까 소중함을 더 알겠더라고요.&nbsp;천희&nbsp;저는 학교 다니는 느낌이었어요. 학교에 가면 공부도 하지만 친구도 만나잖아요.대학교 때 연극하던 생각이 많이 났어요. 우리끼리 막 신나서 하는 그런 거요.&nbsp;보영&nbsp;맞다, 그런 거 같다.촬영하면서 재미있었던 에피소드 같은 거 있어요?천희&nbsp;한번은 촬영하는데 안개가 너무 많이 껴서 바로 앞에 있는 것조차 보이지 않는거예요. 감독님이 “안개 때문에 오늘은 못 찍겠네요” 하고 촬영을 취소했는데, 자욱하게 안개가 깔린 가운데 영화 조명이 군데 군데 켜져 있는 모습이 정말 멋있는 거에요. 비록 스케줄에 차질이 생겼지만 저희는 즐거웠죠.&nbsp;보영&nbsp;셀카 찍고 귀신 얘기하고.광수&nbsp;버스 안에서 떡볶이도 먹었어요. 제작진에게는 죄송한 말이지만 촬영 취소됐는데도 재미있었어요.코트, 니트 톱 모두 살바토레 페라가모. 팬츠 리버클래시. 슈즈 푼크트스태프들이 보영 씨가 촬영 현장에서 사라지고 나면 침울해했다던데요?보영&nbsp;아니에요. 그냥 제가 옆에 있으니까 저 듣기 좋으라고 하신 말씀이에요.천희&nbsp;근데 남자 스태프들이 광수와 제 앞을 지나갈 때랑 보영이 앞을 지나갈 때 표정이 달라요. 모두 지친 내색을 하고 있다가도 보영이가 나타나면 갑자기 열심히 일하고 힘든 티도 전혀 안 내요.광수&nbsp;다들 웃으면서 일하고.천희&nbsp;뭐가 그렇게 좋은지.광수&nbsp;분위기가 달라졌다기보다는 온도가 다르다고 해야 되나.&nbsp;천희&nbsp;부산에서 정말 더 많이 느꼈어요. 영화제 자원봉사자들이 자기 일도 아닌데 지원 나오셨더라고요. 하하.보영 씨 인기가 굉장하네요. 지금 한참 탄력 받은 것 같은데 앞으로 바라는 점이 있나요?보영&nbsp;욕심을 살짝 부리자면 새 작품이 나올 때 사람들이 ‘이 배우가 출연해? 그럼 한번 보고 싶다’ 하고 관심을 가져주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어요.지금도 충분히 그런 배우인 거 같은데요? 광수 씨와 천희 씨는요?광수&nbsp;저는 ‘이 역할은 이광수가 하면 어울릴 것 같아’ 하는 자기만의 색깔을 지녔으면 좋겠어요.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지만 항상 믿음이 가는 그런 배우가 되고 싶달까?&nbsp;천희&nbsp;현재 배우라는 직업으로 살고 있지만, 영화 외에도 자유롭게 하고 싶은 일에 도전하는 아티스트 같은 배우가 되고 싶어요. 연기를 하는 것도 행복하지만 연기 외적으로도 행복을 찾고 싶거든요.&nbsp;천희 씨는 배우라는 본업 외에도 가구 만드는 일을 하고 있잖아요. 그것 말고 요즘 관심 있는 일이 &nbsp;있나요? 다른 분들은 어때요?천희&nbsp;요즘엔 서핑이 정말 하고 싶더라고요.광수&nbsp;저는 여행. 그 전에는 여행을 가보질 않아 여행 가고 싶다는 생각을 별로 안 했는데 이번에 영화제 참석차 캐나다 토론토와 부산에 다녀오니까 쉬는 것 같고 &nbsp;에너지가 충전되는 느낌이 들었어요.보영&nbsp;저도 진짜 여행 가고 싶어요.드레스 미우미우. 슈즈 슈즈원보영 씨는 &lt;오 나의 귀신님&gt;에서 ‘나봉선’ 이라는 귀여운 캐릭터를 맡아 연기했었는데, 이번 영화에서는 키보드 워리어가 되어 사람들과 싸우고, 욕하고 발차기도 하는 모습을 보여주더군요.&nbsp;보영&nbsp;네, &lt;오 나의 귀신님&gt;과 전혀 다른 캐릭터인 데다 스크린으로 보니까 ‘주진’의 성격이 촬영할 때보다 좀 더 세게 느껴지더라고요. 예전에 영화 &lt;피끓는 청춘&gt;에서도 &nbsp;욕하는 연기를 했는데 그때보다 아마 더 충격이 크실 거예요.&nbsp;혼자 가는 여행은 어때요?광수&nbsp;혼자서는 어딜 잘 안 가서. 혼자 보다는 누군가와 함께 갔으면 해요.보영&nbsp;저는 언젠가 한번쯤 혼자 여행 해보고 싶어요.그런데 지난달에 가족 여행을 가려고 했다가 무산되어버렸거든요. 그래서 일단 어디든 가족끼리 꼭 여행을 갔으면 해요.부모님께 더 넓은 세상을 보여드리고 싶거든요.마지막으로 연애 얘기를 해볼게요. 앞으로 어떤 사랑을 하고 싶으세요?광수&nbsp;저는 편안한 친구 같은 여자를 만나고 싶어요. 가끔 투닥거리기도 하면서 친구같이 느껴지는 그런 사람이오.보영&nbsp;저는 서로에게서 뭔가를 배울 수 있는 그런 연애?천희&nbsp;존경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는 거지?보영&nbsp;네. 자신의 단점을 상대방을 통해 고치고 지금보다 좀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는 그런 연애를 하고 싶어요.&nbsp;천희&nbsp;제가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사랑은 친구 같은 사이예요. 그런데 요즘엔 딸과 대화가 되니까 ‘내가 딸이랑 연애하고 있는 건가?’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하하. 매일 새로운 감정이 생겨나고 있어요.&nbsp;shot for alcohol cravings go naltrexone prescrip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