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한 거 말고 '진'한 거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장미 향과 오이 맛을 진에 가미해 평범함을 거부한 ‘헨드릭스 진’의 브랜드 앰버서더 에릭 앤더슨이 한국을 방문했다. 그리고 코스모 독자들을 위해 결코 흔하지 않은 칵테일 레시피를 공개했다.


1.귀여운 당신에겐, ‘연금술사 시럽’

펀치볼에 만들어 양이 많기 때문에 파티 칵테일로 좋으며, 후추가 가미돼 독특한 끝맛을 느낄 수 있다.

만드는 법 헨드릭스 진 350ml, 오이 농축액 250ml, 레몬즙. 꿀시럽 100ml씩, 발사믹 식초 30ml, 마라스키노 리큐어 75ml, 후추를 펀치볼에 섞는다.


2.오늘 밤 섹시하고 싶다면, ‘로디 루즈벨트 로즈 피즈’

달걀흰자의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는 칵테일. 여기에 장미 시럽이 어우러져 향기로운 술자리를 만들 수 있다.

만드는 법 헨드릭스 진 60ml, 장미수 30ml, 시럽·라임즙·레몬즙 15ml씩, 장미 시럽 10ml, 달걀흰자 1개, 탄산수를 넣고 강하게 흔든다.


3.와일드한 여성에게 어울리는, ‘블랙 레이디’

헨드릭스 진의 보틀 컬러를 닮은 이 칵테일에는 오징어 먹물이 들어 있다. 독특한 레시피에 걸맞게 그 맛 역시 보통이 아니다.

만드는 법 헨드릭스 진 50ml, 레몬즙 25ml, 코엥트로 10ml, 블랙 시럽 15ml, 오렌지 비터스 1dash를 넣고 섞는다.



abortion dc abortion percentages abortion techniques
abortion dc multibiorytm.pl abortion techniques
shot for alcohol cravings vivitrol drug interactions naltrexone prescription
장미 향과 오이 맛을 진에 가미해 평범함을 거부한 ‘헨드릭스 진’의 브랜드 앰버서더 에릭 앤더슨이 한국을 방문했다. 그리고 코스모 독자들을 위해 결코 흔하지 않은 칵테일 레시피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