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인이 가장 좋아하는 레드립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모 아니면 도인 레드 립스틱을 실패 없이 잘 소화하고 싶다면 단연코 랑콤의 뉴 압솔뤼 루즈가 정답이다. 입술에 부드럽게 발리면서 겉은 매끈하고 속은 촉촉하게 표현해주기 때문. 게다가 가인의 페이버릿 제품이라니 ‘잇’ 레드 컬러임은 입증된 셈.


랑콤 압솔뤼 루즈 데피니션 195 마틸다레드 4만원


이렇게 맑고 하얀 피부는 처음 봐요. 피부가 하얗다 못해 뽀샤시해요.

그나마 이 피부도 얼마 전 놀러 갔다 와서 탄 거예요. 그런데 피부가 너무 하얘서 조금만 잡티가 생겨도 눈에 잘 띄는 것 같아요. 그래서 기능성 화장품은 무조건 화이트닝 라인만 사용해요.


여태껏 인터뷰하면서 안티에이징이나 보습 케어에 민감한 사람은 많이 봤지만 화이트닝 케어에 올인하는 건 가인 씨가 처음인 것 같아요.

물론 이것저것 다 신경 쓰면 좋겠지만 제가 귀차니즘이 정말 심해요. 스킨케어도 스킨, 에센스, 크림 딱 세 개면 끝인데 가끔은 스킨 바르는 것도 귀찮아 미스트로 대신할 정도라니까요. 그리고 이것마저도 번거롭게 느껴져 미스트 후 바로 멀티 모이스처라이저를 바를 때도 많고요. 대신 보디 케어는 상당한 공을 들이는 편이죠.


신기하네요. 얼굴보다 보디에 더 세심하게 신경을 쓴다니….

얼굴 관리는 귀찮은데 보디 케어는 왜 즐거울까요? 전 몸매를 볼 때 겉으로 느껴지는 피부 결이나 피부톤에 굉장히 큰 점수를 주는 것 같아요. 그러니 보디 케어에 더 신경을 쓸 수밖에요.


그렇다면 가인만의 매끈하고 뽀얀 보디 케어 비법은 무엇인가요?

기승전 반신욕! 전 반신욕의 효과를 믿어요. 오일 입욕제로 반신욕을 한 뒤 오일 성분이 함유된 보디 워시로 샤워하면 피부가 몰라보게 좋아져요. 그리고 일주일에 두 번은 꼭 오일리한 보디 스크럽으로 각질 제거를 하고요. 어릴 때 엄마가 항상 때를 밀고 나서 물로 헹군 뒤 보디 오일을 발라줬는데 그때마다 피부가 정말 보들보들하고 하얘지더라고요. 그때의 느낌이 너무 좋아 아직도 그 방법을 실천하고 있는 것 같아요.



모 아니면 도인 레드 립스틱을 실패 없이 잘 소화하고 싶다면 단연코 랑콤의 뉴 압솔뤼 루즈가 정답이다. 입술에 부드럽게 발리면서 겉은 매끈하고 속은 촉촉하게 표현해주기 때문. 게다가 가인의 페이버릿 제품이라니 ‘잇’ 레드 컬러임은 입증된 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