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요, 제가 뉴욕에 간다고요?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22년을 한국에서 살아온 에디터. 그 흔한 교환학생 경험도 하나 없이 대학 4학년을 맞이한 지금, 믿기지 않는 일이 일어났다. 토익시험 주관사인 미국교육평가원(이하 ETS)가 후원하는 ETS 인터뷰 트립 프로그램에 대표로 선발되어 미드 <가십걸>에서나 보던 도시, 뉴욕에 가게 된 것! 놀라움이 가득한 대도시에서 3박 4일간 머물며 경험한 ETS 인터뷰 트립 후기를 코캠에게 전하고자 한다. ::뉴욕, 여행, ETS, 인터뷰 트립 프로그램, 코스모 캠퍼스


세상은 예상치 못한 일로 가득하다

이 기회만 해도 그렇다. 코스모폴리탄 캠퍼스 스튜던트 에디터에 처음 지원했을 때, 내가 뉴욕에 가게 될 거란 걸 상상이나 했을까? 그러던 내가 코스모폴리탄 10월호 ‘해외 취업’ 기사와 관련된 취재의 일환으로 인터뷰 트립을 떠나게 되었다. 패션, 금융, 건축, 광고 홍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일하는 선배들을 만나 어떻게 취업하게 되었는지 인터뷰하는 기회를 얻은 것이다.



뉴욕은 정말 크다. 그리고 나는 작다

3일 동안 맨해튼을 가로지르며, 나는 상당한 충격을 받았다. 여태 서울이 대도시라고 생각해 왔는데 뉴욕은 그 보다 더 큰 도시 였던 것. 번쩍번쩍한 고층 빌딩이 끝없이 늘어서있고 세계 각국에서 온 다양한 모습의 사람들까지 한데 어우러진 모습을 보며 진정한 메트로폴리스는 이런 것이구나 싶었다. 또 다른 진정한 자극은 함께했던 분들로부터 왔다. 내가 대도시에 압도되어 어안이 벙벙할 때, 이 공간과 하나 되어 달리는 선배들의 모습. 프로페셔널한 그들 앞에 부족하기만 한 나를 보며 스스로 끊임없이 묻게 되었다. ‘난 누구지?’, ‘ 뭘 하고 있지?’, ‘ 여기에 내가 왜 있지?’



그래도 내가 없으면 뉴욕도 없는걸!

뉴욕에서 일하는 5명의 선배들을 만나면서 신기했던 것은 그들의 직업과 일하는 분야가 다 다른데도 모두 하나같이 ‘뉴욕에서는 자기 자신을 잘 표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는 점이다. 나 역시 짧지만 영어를 제 2외국어로 사용하는 선배들을 만나는 여정 동안 일상의 사소한 부분에서부터 조금씩 자신감을 갖고 표현하다 보니 그들의 말을 조금은 실감할 수 있었다. 앞서 이야기했듯, 세상엔 예상치 못한 일들이 마구 벌어지고 때론 그 세상이 나를 작게도 만들지만 기회를 만들어 내는 것은 결국 내 몫이다. 영어가 필수인 글로벌 시대에 여전히 영어 앞에서는 작아지지만 도전은 늦지 않았다. 나는 비록 작지만 내가 없으면 내가 아는 그 커다랗고 대단한 뉴욕도 없을 테니 말이다.



새로운 세계에 뛰어들 준비 완료!

4일 동안 뉴욕에서 지내며 이런 생각이 들었다. 뉴요커들이 이 도시에서 벗어날 수 없는 이유는 도시로부터 끊임없이 자극을 받고 변화하는 자신의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오기 때문이란 것을 말이다. 이 깨달음을 토대로 그 동안 부정적인 생각에 사로잡혀 안전한 곳으로만 숨으려 했던 나를 밖으로 끌어내기로 했다. 그 첫걸음으로 내가 한 일은 여행 자금용 통장을 만든 것. 더욱 열린 눈을 얻기 위해 경험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코캠과 뉴욕이 선물한 오늘, 나는 우물 안 개구리에서 벗어나 보다 다채로운 내가 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언젠가 다시 뉴욕, 혹은 그 어딘가에서 더 나은 나를 위해 도전할 기회를 꿈꾸며 코캠과 나 모두 더 나은 내일을 위해 함께 도전할 수 있기를 바라본다.



22년을 한국에서 살아온 에디터. 그 흔한 교환학생 경험도 하나 없이 대학 4학년을 맞이한 지금, 믿기지 않는 일이 일어났다. 토익시험 주관사인 미국교육평가원(이하 ETS)가 후원하는 ETS 인터뷰 트립 프로그램에 대표로 선발되어 미드 <가십걸>에서나 보던 도시, 뉴욕에 가게 된 것! 놀라움이 가득한 대도시에서 3박 4일간 머물며 경험한 ETS 인터뷰 트립 후기를 코캠에게 전하고자 한다. ::뉴욕, 여행, ETS, 인터뷰 트립 프로그램, 코스모 캠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