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와의 데이트, 이거 '썸' 맞나요?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주기적으로 데이트한 지는 꽤 됐는데 여전히 ‘내 꺼인 듯 내 꺼 아닌 내 꺼 같은’ 그의 속마음을 도통 모르겠다고? 그가 정말 당신을 ‘썸녀’로 생각하는지, 그저 밥 친구 정도에 불과한지 리얼 걸들의 고백을 통해 그 진실을 가려주겠다. ::썸남, 썸녀, 연애, 데이트, 남자, 러브, 소개팅, 고백, 속마음,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 썸남,썸녀,연애,데이트,남자

이렇다면 당신은 ‘밥 친구’다데이트에 제3자가 함께한다  “툭하면 ‘뭐 하냐?’라는 카톡 메시지를 보내고 주말에 영화 보자던 그. 둘만의 데이트라 생각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나가면 늘 다른 친구와 함께 나타났죠. 나중에는 심지어 여자 사람까지 우르르 끌고 나오더군요. 저는 그저 그의 인맥 중 하나일 뿐이었나 봐요.” -서민주(30세, 공무원)자꾸 헤어진 여자 친구 얘기를 꺼낸다  “틈만 나면 눈가가 촉촉해져서는 오래 사귄 옛 여친에 대한 얘기를 꺼내더군요. 마치 저에게 연애 상담을 하듯 헤어진 경위를 일일이 말하며 전 여친의 심경은 어떨지 묻는데, 이건 아니다 싶었어요.” -김주영(31세, NGO 단체 근무)더치페이를 한다  “먼저 식사하자고 하기에 당연히 밥을 살 줄 알았더니, 계산대에서 ‘따로따로 계산해주세요’ 하는데 어찌나 깨던지. 그는 저에게 정말 반하지 않았나 봐요.” -이수민(27세, 프리랜서)이렇다면 당신은 ‘썸녀’다자기가 돈을 내겠다고 고집을 부린다  “그는 밥값은 물론이고 커피값까지 전부 자기가 내겠다고 했어요. 제가 돈을 내면 큰일이라도 나는 듯 지갑을 꺼내지도 못하게 막을 정도였죠. 그러더니 얼마 뒤 저에게 고백을 했어요.” -추지민(27세, 대학원생)데이트 장소를 신중하게 선택한다  “그냥 가볍게 밥 한번 먹자더니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을 예약했더군요. 다음번 만날 때도 제가 좋아하는 메뉴를 물어보고 맛집을 물색해 예약하는 모습에서 저를 많이 좋아하는 마음을 느꼈어요.” -이윤서(27세, 비서)데이트 시간이 길어진다  “토요일 오후에 커피나 한잔하자고 만났는데 대화를 나눌수록 잘 통한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그도 그런 마음이었는지 저녁도 같이 먹지 않겠느냐고 하더군요. 저녁 먹고 나서 또 아쉽다며 집까지 바래다줘 아주 오랫동안 얘기를 나눴어요.” -김지혜(28세, 커리어 컨설턴트)abortion dc multibiorytm.pl abortion techniqu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