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SMOPOLITAN

  • 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 facebook
  • twitter
  • blog

    INSTAGRAM
    COSMOPOLITAN KOREA

    SUBSCRIBE TO COSMO

  • kakaostory

    KAKAOSTORY
    COSMOPOLITAN KOREA

  • youtube

    YOUTUBE
    COSMOPOLITAN KOREA

    Follow Youtube

포인트를 모으시면 선물을 드려요

Body

HOME > BLOG >

정아름

정아름 l BODY BLOGGER
미스코리아, 작가
본능에 충실한 ‘몸이 주는 즐거움’과 ‘건강하고 섹시한 삶’을 살기 위한 모든 방법을 제시한다. 미스코리아 출신 스타 트레이너이자 피트니스 선수 및 모델, 방송인과 작가, 골프전문가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Join to my world!

2016.05.26 Thu

아마씨로 다이어트와 건강 챙기기

오늘은 다이어트와 건강을 위한 아마씨 활용법입니다~




전 예전에 아마씨를 외국에서 접하게 되었는데, 건강과 다이어트에 좋은 식물성 지방으로 당시 굉장히 유명하던 해외 트레이너가 추천했던 아이템이었거든요. 그 땐 국내에서 구하기 힘들어서 아마씨를 구하려고 노력했던 기억이 납니다.


슈퍼 푸드와 함께 씨앗 열풍 때문에 떠오르고 있는 식재료, 아마씨. 타임지가 선정한 10대 식품 중 하나입니다. 풍부한 식이섬유가 장 운동을 도와 몸 속 노폐물 배출에도 탁월하다고 하니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손색이 없죠. 





 나잇살 관리에 그만! 

갱년기 비만이 고민이신 중년 여성분들이 잘 활용하면 좋겠죠? 특별한 이유 없이 뱃살이 는다면 여성 호르몬이 줄어들면서 일어나는 변화라고도 볼 수 있으니 식재료 하나라도 호르몬 관리에 영향을 주는 것을 선택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또한 갱년기가 오면 안면홍조! 불면증! 면역력이 떨어지니까 각종 질병에 노출되기가 쉬워져요. 중국 고서인 <중약대사전(本草學史上)>에도 아마씨를 ‘아마자’로 기록하고 있는 내용이 있는데 지방, 단백질, 유기산 및 비타민 A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으며 피부 질환, 탈모, 변비 치료에 사용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최근 아마씨가 주목 받고 있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천연 식물성 에스트로겐 성분인 ‘리그난’ 때문이죠! 리그난 성분이 부족해진 에스트로겐의 자리를 채워 갱년기 증상을 개선하고 나잇살 관리에도 도움을 줍니다. 


 남녀노소 다 좋아요 

그렇다고 여성에게만 좋은 것은 절대 아니라는~! 식물성 에스트로겐 성분과 함께 오메가-3가 풍부해 아이들의 두뇌 발달에도 좋고, 콜레스테롤 축적을 막아서 혈액 순환까지 도와준다고 하니 남녀노소 구분 없이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식재료라고 볼 수 있습니다. 러시아에서는 아마씨를 ‘먹는 금’이라고 부를 정도!



 아마씨를 어떻게 먹을 수 있을까요? 

아마씨를 활용해 간단하게 해 먹을 수 있는 것은 ‘아마씨 치킨 카레 덮밥’ 같은 것이 있습니다! 아마씨의 톡톡 씹히는 식감과 고소한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거에요. 볶은 아마씨를 먹어보면 꼭 참깨 같아요, 뭔가 참깨의 고급진 버전 같은 느낌이 듭니다.

조리할 때 익히거나 으깨면 흡수율이 더 좋아진다고 하니 참고해주세요! 저는 밥에 가끔 넣어서 함께 지어먹을 때도 있어요. 그리고 추울 때는 면역력이 급격하게 떨어지는데 카레 가루의 주재료인 강황에는 천연 항산화 기능이 있어 면역력을 높여준다니 아마씨와 궁합이 잘 맞는 듯 합니다. 강황의 좋은 성분과 지방이 있는 유제품을 함께 요리하면 더욱 흡수가 잘 되기 때문에 우유를 살짝 넣는 것도 맛과 영양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에요!



그러나! 아마씨를 드시기 전에 꼭 기억해야 할 게 있습니다. 아마씨를 생으로 드실 경우에는 미량의 독성물질(*시안 배당체) 때문에 두통이나 복통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섭취 전에 물에 장시간 담가 독소를 빼주거나 꼭 열을 가해 볶은 뒤 섭취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중년의 갱년기 고민과 다이어트에 좋은 아마씨~ 오늘 도저언?^^





COSMO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