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SMOPOLITAN

  • 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 facebook
  • twitter
  • blog

    INSTAGRAM
    COSMOPOLITAN KOREA

    SUBSCRIBE TO COSMO

  • kakaostory

    KAKAOSTORY
    COSMOPOLITAN KOREA

  • youtube

    YOUTUBE
    COSMOPOLITAN KOREA

    Follow Youtube

포인트를 모으시면 선물을 드려요
2017.08.25 Fri

가시 난 선미

원더걸스와 JYP라는 이름을 내려놓고 새로운 출발선에 선 선미. 걱정보다 기대감으로 나날을 보내는 그녀 역시 자신의 첫 무대가 궁금하다고 말했다.


 

컴백을 앞둔 선미가 빈티지한 무드로 차려입고 코스모 카메라 앞에 섰다.  

블라우스 1백5만원 N°21 by 레이리나. 팬츠 11만8천원 소니아 리키엘. 헤어밴드로 연출한 스카프 10만원 토리버치. 반지 가격미정 디블루메. 슈즈 77만8천원 로플러랜달 by 라움.  


원더걸스 해체 후 개인적으로 화보나 광고 촬영은 계속했지만 공식적인 활동은 공백기가 있었죠. 어떻게 지냈나요? 

소속사를 옮겼죠. 하하. 그리고 곡 작업을 하면서 제가 어떻게 변화해야 할지 고민하며 시간을 보냈어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변화에 대한 고민이 더 컸을 것 같은데, 답을 찾았나요? 

많은 사람에게 물어보고 저 역시 곰곰이 생각을 하기도 했는데, 제가 내린 답과 사람들이 말해준 답은 달랐어요. 저 스스로 내린 답은 대중과 소통할 기회를 더 많이 만들어야 한다는 거였죠. 그러려면 어떻게든 좀 더 친근하게 다가가야 하고요. 사실 제 성격이 ‘24시간이 모자라’, ‘보름달’ 무대에서 보인 이미지처럼 도도하고 차갑거나 하진 않거든요. 그런데 무대에서 비친 모습 때문에 그렇게 보시는 분이 많더라고요.


오늘 보니 그렇더군요. 많이 웃고, 사람들을 웃기는 것도 좋아하고. 우스꽝스러운 표정도 많이 짓고요. 

하하. 오늘처럼 ‘본래의 내 모습을 좀 더 어필해야 대중과 친숙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어요. 그런데 사람들은 또 그러더군요. 어떤 한 이미지를 정해놓지 말라고. 크레파스로 비유하면 36색 크레파스가 있는데 어느 한 가지 색으로만 뭘 그리려 하지 말라면서요. 


 

맑은 가을 하늘처럼 청아한 미소를 짓는 그녀. 

드레스 19만8천원 오엘. 귀고리 9만5천원, 반지 12만원 모두 제이미앤벨.


36색 크레파스라니, 귀여운 표현이네요. 

제가 본 크레파스 중에 제일 많은 게 36색이거든요. 왜 2단짜리 있잖아요. 하하. 저는 그렇게 색깔이 다양한 사람이면 좋겠어요.  


사실 선미 씨가 다양한 색을 가진 건 원더걸스와 솔로 활동을 통해서도 어느 정도 입증됐죠. 원더걸스로 보여준 모습과 솔로로 무대에 선 선미는 확연히 달랐잖아요. 새로운  곡으로 무대에 서게 됐는데 기분이 어때요? JYP와 원더걸스라는 이름을 벗고 내는 첫 앨범이잖아요. 

사실 요즘 하루가 어떻게 지나는지 모르겠어요. 앨범 구석구석 제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을 정도로 열심히 준비하는 중이거든요. 사람들이 긴장되지 않느냐 묻는데, 오래전부터 마음의 준비를 해왔기 때문에 오롯이 ‘선미’라는 이름으로 무대에 서는 것이 생각보다 긴장되진 않아요. 다만 JYP에서 솔로로 활동할 때와는 확연히 다른 느낌의 곡을 선보일 예정이라 그 부분에 대한 기대나 우려는 조금 있죠. 결과가 어떨지는 말 그대로 까봐야 아는 거잖아요. 


하하. 그렇죠. 까봐야 아는 거죠. 

네, 맞아요. 제가 “이렇게 선물을 준비했어!”라고 줬는데 받는 사람이 “우와, 좋아!”라고 말하면 기분 좋잖아요. 이왕이면 그런 선물을 주고 싶어요. 



 

볼드한 안경을 끼고 찡그린 표정이 개구쟁이 같다.

슬리브리스 톱 38만원 래비티. 팬츠 가격미정 앤디앤뎁 컬렉션. 안경 3만5천원 앤아더스토리즈. 귀고리 8만7천5백원 잉크. 반지 (왼쪽부터)10만8천원.  7만8천원, 8만8천원 모두 비올리나.


우리가 받을 그 ‘선물’은 이전과 어떻게 달라졌나요? 

‘24시간이 모자라’와 ‘보름달’의 선미는 웃지도 않고 창백한 소녀 같은 이미지가 강했다면 지금은 ‘할 말은 할 줄 아는’ 그런 여자가 된 느낌이에요. 밝은 면과 위트도 있으면서 시니컬한 면도 있고. 사람들이 ‘선미에게 이런 이미지가 있었나?’ 하실 수도 있어요. 


이전의 솔로 앨범이 잘된 건 말한 대로 ‘피 한 방울 안 나올 것 같은 창백한 소녀’가 선보이는 새로운 섹시함의 영향이 컸죠. 전형적이지 않은. 그런 선미를 또 한번 기대하는 팬들도 있을 텐데, 그럼에도 다른 이미지를 보여주기로 한 이유가 있나요? 

네. 달라져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저는 그것 말고도 보여줄 수 있는 게 많으니까요. 그리고 뭔가 그때는 사람들이 저를 어려워하는 느낌이었거든요. 그런데 오늘 보신 것처럼 저 전혀 그렇지 않잖아요? 하하. 


‘24시간이 모자라’에 이어 ‘보름달’ 무대에서도 맨발 퍼포먼스를 선보인 덕에 ‘맨발의 여신’이란 수식어가 붙었는데, 이번 활동으로 어떤 말을 듣길 바라나요? 

“어? 쟤 저런 것도 할 줄 알았어?”, “쟤 저런 애야?” 이런 거요. 


 

옐로 플로럴 원피스가 그녀의 새하얀 피부와 잘 어울린다.

드레스 가격미정 코치. 반지 18만원 제이미앤벨. 슈즈 39만9천원 헬레나 앤 크리스티. 


데뷔 10년 차인 지금 새로운 출발선에 서게 됐어요. 원더걸스를 탈퇴한 뒤 솔로 가수로 복귀하고, 다시 원더걸스에 합류했다가 온전히 내려놓았죠. 지난 10년을 돌이켜보면 어떤 생각이 들어요? 

사회생활이란 말을 써도 되나 싶은데, 제가 열여섯 살에 원더걸스로 데뷔했으니 한 10년 정도 사회생활을 한 셈이잖아요. 근데 어른들이 그러시더라고요. 사회생활은 처음 10년은 배우는 시기고, 그다음 10년은 자리 잡는 시기 그리고 그다음부턴 돈 버는 시기라고요. 좀 웃긴 대답인가요? 그런데 그 말이 딱 맞는 것 같아요. 내가 10년 동안 배우며 나만의 무기를 계속 갈고닦아왔으니 이제는 그걸 보여줘야 하는 시기라는 생각이 들어요. 이전의 10년은 원더걸스였으니까 이후 10년은 선미로서요. 내가 10년을 더 할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충분히 할 것 같은데요? 우선 선미는 감이 좋잖아요. 

제가요? 정말요? 


그럼요. 선미는 배워도 잘 안 되는 것을 너무나 잘한다는 생각을 많이 했거든요. 가령 섹시한 옷을 입으면 얼굴은 오히려 청초해야 더 예쁘다는 것 같은 거요. 

사실 박진영 PD님도 저한테 감이 좋다는 말을 해주시긴 했어요. 하하. 이거 너무 제 자랑이죠? 솔직히 저는 몸이 육감적이라기보다 그냥 여리여리한 편이고 얼굴도 섹시랑은 거리가 멀어요. 그러니까 저에겐 천편일률적인 섹시함은 안 어울린다고 생각하는 거죠. 전형적인 섹시는 나에게 어울리지 않는다는 걸 아니까 차별을 두려는 거예요. 


 

가느다란 몸매가 돋보이는 그녀.

슬리브리스 톱 162만원 미쏘니. 슈즈 23만3천원. 귀고리 가격미정 모두 디토레. 반지 12만원 제이미앤벨. 쇼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선미의 새 무대가 기대되는데, 첫 무대 날짜는 정해졌어요? 

네. 앨범 발매는 8월 22일이고, 첫 무대는 24일로 정해졌어요. 


첫 무대에 오르기 직전 누군가에게 응원 메시지를 받는다면 그게 누구였으면 좋겠어요? 

음. 사실 남자 친구면 좋을 텐데 슬프게도 없어요. 그러면… 아! 타이틀 곡을 써주신 테디 오빠요. 테디 프로듀서님이 “선미 씨 파이팅!” 이런 문자를 주시면 정말로 무대에서 열심히 할 것 같아요. 

CREDIT
    Photographs by Hwang Hye Jeong
    Feature Editor 김소희
    Celebrity Model 선미
    Stylist 이지은
    Hair 차차
    Makeup 김희선
    Assistant 배경은

이 콘텐트는 COSMOPOLITAN
2017년 09월호

기사입니다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

SUBSCRIBE/DIGITAL MAGAZINE

  • 2016년 9월호 커버

    정기구독 COSMOPOLITAN 트렌드한 여성을 위한 매거진!

    신청하기
  • 2016년 9월호 커버

    정기구독 COSMOPOLITAN 트렌드한 여성을 위한 매거진!

    신청하기

COSMO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