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SMOPOLITAN

  • 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코스모폴리탄 디지털매거진
  • facebook
  • twitter
  • blog

    INSTAGRAM
    COSMOPOLITAN KOREA

    SUBSCRIBE TO COSMO

  • kakaostory

    KAKAOSTORY
    COSMOPOLITAN KOREA

  • youtube

    YOUTUBE
    COSMOPOLITAN KOREA

    Follow Youtube

포인트를 모으시면 선물을 드려요
2014.09.27 Sat

섹스 소생법! 1분 안에 섹스에 불 지피기

어떻게 지루하던 섹스가 1분 만에 갑자기 불타오를 수 있냐고? 물론 단번에 불을 붙이기란 쉽지 않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열린 마음을 가지고 다음 8가지 방법을 시도해볼 것. 비교적 간편한 방법으로 사그라지던 흥분을 깨알같이 살려낼 수 있을 거다.


1 베개를 허리 아래 둔다 

평범한 베개로 어떻게 자극을 더할 수 있냐고? 간단하다. 정상위 자세에서 당신의 엉덩이나 허리 밑에 베개를 두기만 하면 끝. 삽입할 때의 각도에 따라 지스폿을 공략하는 방법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엉덩이를 높이 함으로써 좀 더 직접적인 자극을 줄 수 있으니 그 차이를 곧바로 느낄 수 있을 거다. 


2 시간과 장소에 제한을 둔다 

섹스에 시간 제한을 걸어둘 것. 예를 들어 섹스를 하는데 20분만 할애한다든가 조금 더 대범한 커플이라면 낯선 장소에서 1시간 동안 섹스를 하는 등, 각자의 적정 제한선을 만들어 보자. 이런 제한들이 은근한 스릴감을 선사할 것이다. 


3 섹스 할 때 양말을 신는다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섹스를 하는 동안 양말을 신을 경우 체온이 일정하게 유지되어 좀 더 편안하고 쉽게 오르가슴을 맛볼 수 있다고 한다. 알몸에 양말만 신고 있는 게 어색할 수도 있지만 더 나은 오르가슴을 위해서는 한번 시도해볼 만하지 않을까? 귀여운 수면 양말 정도는 그도 애교로 봐줄 테니까. 


4 넥타이로 결박한다

타이를 이용해 당신의 두 손을 등 뒤로 혹은 머리 위로 묶는다. 좀 더 자극적인 것을 원한다면 침대에다 양 손목을 묶어도 좋다. 만약 이것이 부담스럽다면 타이를 안대처럼 활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 자신의 움직임에 제한을 둔 상태에서 상대에게 주도권을 준다면 매번 하던 체위도 새롭게 느껴질 거다. 


5 바이브레이터로 구석구석 자극한다 

바이브레이터는 신체 외부 곳곳에 자극을 줄 때도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그의 고환 주변에 갖다 대고 천천히 간지럽게 하다 보면 평소보다 더 흥분하는 그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어떤 식으로 사용하든 사전에 상대의 동의를 구할 것을 잊지 말자. 


6 오르가슴을 느끼는 순간 키스를 한다

오르가슴에 도달했을 때 서로 키스를 하면 감정선을 더욱 극대화할 수 있다는 사실. 전기 오른 사람에게 손을 대면 그 전류가 당신의 몸으로 옮겨가듯이 키스를 하는 순간 상대방의 오르가슴까지 함께 느끼는 듯한 기분을 맛볼 수 있을 거다. 좀 더 로맨틱하게 표현하자면 두 개의 몸이 진정 하나가 되는 기분이라고나 할까? 


7 사정 직전에 그에게 제동을 건다 

사정 직전에 잠시 동작을 멈추고 시간을 끄는 것, 일명 ‘엣징’이라고 불리는 이 행위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오르가슴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법으로 추천해왔다. 잠시 달아오른 열기를 식혔다가 다시 오르가슴을 향해 동작을 이어가면 후에 더 큰 강도의 오르가슴을 맛볼 수 있다는 것이 그 핵심이다. 더 짜릿한 오르가슴은 물론 섹스를 좀 더 오랜 시간 즐길 수 있으니 일석이조인 셈이다. 


8 침대 밖으로 벗어난다 

화장실, 거실 바닥, 쇼파 위, 어디든 좋다. 장소를 바꾸는 것 자체가 이미 색다른 기분을 선사하기 때문이다. 똑 같은 자세라도 좁은 침대 모서리에서 할 때와 쇼파 팔걸이에서 할 때의 기분은 천지차이일 듯. 


본 기사는 미국판 코스모 홈페이지의 9 Ways to Make Sex Even Better in Less Than a Minute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CREDIT
    Contributing Editor 박수진
    Photographer Cadu Maya

이 콘텐트는 COSMO ONLINE
2014년 09월호

기사입니다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

ANOTER ARTICLE

COSMOPOLITAN FACEBOOK

SUBSCRIBE/DIGITAL MAGAZINE

  • 2016년 9월호 커버

    정기구독 COSMOPOLITAN 트렌드한 여성을 위한 매거진!

    신청하기
  • 2016년 9월호 커버

    정기구독 COSMOPOLITAN 트렌드한 여성을 위한 매거진!

    신청하기
COSMO YOUTUBE

COSMO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