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SMOPOLITAN

  • 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코스모폴리탄 디지털매거진
  • facebook
  • twitter
  • blog

    INSTAGRAM
    COSMOPOLITAN KOREA

    SUBSCRIBE TO COSMO

  • kakaostory

    KAKAOSTORY
    COSMOPOLITAN KOREA

  • youtube

    YOUTUBE
    COSMOPOLITAN KOREA

    Follow Youtube

포인트를 모으시면 선물을 드려요
2013.10.16 Wed

'마셰코2 우승자 최강록'의 와인 이야기

<마스터 셰프 코리아 2>의 우승자 최강록과 만나 복분자 와인과 안주를 앞에 두고 가을에 잘 어울리는 술과 안주에 대해 이야기했다. 최강록식 안주 3가지의 레시피와 로컬 와인 정보, 와인 상식도 담아봤다.


<마셰코 2>를 본 여자들 사이에선 최강록 신드롬이 있었어요. 본인의 인기 비결이 뭐라고 생각해요?
어떤 아주머니한테 들은 이야긴데, 절 보면 괴롭히고 싶대요. 답답해서 그런가 봐요. 어두운 구석에 틀어박혀 지내지 말고 밖으로 나와라, 그런 얘기를 해주고 싶다고 하더라고요.

여자를 볼 때 요리 솜씨도 중요하게 생각하나요?
잘하면 좋죠. 요리는 함께 즐기면 더 좋으니까요. 만약 저한테 밥상을 차려준다면 따뜻한 국에, 반찬 2가지 정도만 있으면 돼요. 아, 근데 반찬에 오이지가 있음 좋겠어요.
그녀에게 차려주고 싶은 술상 스타일은?
술도 코스처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할 거예요. 음식에 맞게 조금씩 음미할 수 있도록요. 가을 하면 와인이 생각나는데, 제가 결승전 후식에 사용한 복분자 와인을 내놓으면 좋을 것 같아요. 섞어 마시면 머리가 아플까 봐 걱정들 하는데, 과하지 않으면 괜찮아요.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서 좋아하는 여자가 생기면 저렇게 술을 마셔봐야겠다 생각한 적 있나요?
예전에 <아이리스>에서 이병헌 씨랑 김태희 씨가 일본의 선술집 바에 앉아 술 먹는 장면이 나왔는데, 그렇게 나란히 앉아서 먹는 게 분위기가 좋은 것 같아요.   

지인들과 집에서 술을 마실 때 특별히 신경 쓰는 부분은 뭐예요?
그릇이 중요해요. 그릇이 일단 예쁘면 사람들한테 내놨을 때 얘깃거리가 풍부해져요. 얘깃거리가 많아지면 술자리가 즐거워지고요. 
이제 10월인데, 이맘때쯤이면 먹고 싶은 음식이 있나요?
송이버섯이오. 생으로 먹는 것보다 솥밥 같은 데 넣으면 더 맛있어요. 송이를 얇게 저며서 뜸 들일 때 넣기만 하면 돼요.

요즘엔 정말 요리 잘하는 남자가 사랑받는 것 같아요. 여자들한테 요리로 어필하고 싶은 남자들에게 팁을 좀 준다면요?
얼굴에 땀을 묻히세요. 갑자기 요리를 맛있게 할 순 없으니까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분위기를 연출하는 거죠. 근데 뻘뻘 흘리는 건 역효과가 날 수 있으니까 적당히 묻혀야 해요.


 



 



 



1 제주 감귤 와인 제주 감귤 농가에서 엄선한 감귤과 한라산 화산 암반수를 이용해 만든 ‘1950 See You at the Top(한라산 정상에서 만나자는 뜻이다)’은 차게 해서 마셨을 때 진가를 발휘한다. 정말 맛있는 감귤을 먹었을 때처럼 입안 가득 상큼하면서도 달콤한 맛이 퍼지는 것. 기분 좋은 여운을 남기는 것 역시 감귤 와인의 특징이다. 안주 해물, 과일, 치즈.


2 양평 오디 와인 2년 전, 이외수 작가는 트위터에 양평 오디 제품에 대한 추천 글을 올렸고,  덕분에 많은 사람들은 오디가 뽕열매라는 것, 그리고 양평의 오디가 특히 유명하단 사실을 알게 됐다. 오디의 맛은 그야말로 새콤달콤. 달콤한 맛을 좋아한다면 스위트 와인을, 끝 맛이 개운한 걸 좋아한다면 드라이 와인을 추천한다. 안주 카나페, 과자.


3 무주 머루 와인 무주에서 유명한 것이 반딧불이만 있는 것은 아니다. 평균 해발 500m의 고지대, 평균 일교차 18°C의 기후에서 자라난 산포도, 즉 머루가 있으니까 말이다. <뉴욕 타임스>가 10대 건강 식품으로 선정한 머루는 흥분 조절과 숙면에 도움을 줘 언짢은 하루의 마지막엔 머루 와인 한 잔을 마시고 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안주 바비큐 요리.


4 대부도 포도 와인 보통 와인이라고 하면 카베르네 소비뇽이니 피노 누아 같은 품종이 익숙하겠지만, 대부도에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리가 즐겨 먹는) 캠벨 포도로 만드는 와인이 있다.  그 맛은? 첫 맛은 훅 치고 들어오는 포도주인데, 끝 맛은 달콤한 포도 주스 같다. 자꾸 홀짝홀짝 마시게 되는 게 매력이자 위험 요소다. 안주 보쌈, 김치전.


 



CREDIT
    Editor 김가혜
    photographer 박우진
    Design 최인아

이 콘텐트는 COSMOPOLITAN
2013년 10월호

기사입니다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

ANOTER ARTICLE

COSMOPOLITAN FACEBOOK

SUBSCRIBE/DIGITAL MAGAZINE

  • 2016년 9월호 커버

    정기구독 COSMOPOLITAN 트렌드한 여성을 위한 매거진!

    신청하기
  • 2016년 9월호 커버

    정기구독 COSMOPOLITAN 트렌드한 여성을 위한 매거진!

    신청하기
COSMO YOUTUBE

COSMO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