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SMOPOLITAN

  • 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코스모폴리탄 디지털매거진
  • facebook
  • twitter
  • blog

    INSTAGRAM
    COSMOPOLITAN KOREA

    SUBSCRIBE TO COSMO

  • kakaostory

    KAKAOSTORY
    COSMOPOLITAN KOREA

  • youtube

    YOUTUBE
    COSMOPOLITAN KOREA

    Follow Youtube

포인트를 모으시면 선물을 드려요
2012.11.07 Wed

올빼미족 모두 주목!

더 즐겁게, 더 편하게, 더 행복하게 살고 싶은 당신을 위한 코스모식 라이프 팁.



올빼미족, 주목!

최신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침형 인간이 올빼미형 인간보다 훨씬 더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누린다고 한다.  아침형 인간으로 거듭나고 싶다면 다음의 재미난 모닝콜 비법을 참고할 것.
 Music  알람 소리가 울리기 무섭게 반사적으로 꺼버리다 늦잠자기 일쑤라고? 그럴 때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의 도움을 받아보자. ‘Alarm Clock Pro’ 같은 앱은 플레이 리스트에 등록된 노래를 자동으로 재생해준다. 좋아하는 노래로 하루를 시작해볼 것.  
 Food  잠자리에 들기 전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을 미리 준비해놓자. 특히 너무 짜거나 고칼로리라서 먹을 때마다 죄책감이 드는 것일수록 좋다. 그러고 나서 알람 시계에 메모를 붙여두고 잠자리에 들 것. 너무너무 맛있는 아침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이다.
 Coffee  집 혹은 회사와 가까운 카페를 열심히 수색해 잘생긴 바리스타를 찜해두자. 아침 출근길에 모닝 커피도 사고 잘생긴 총각에게 얼굴 도장 한 번 더 찍으려고 서둘러서 꽃단장하려면 절로 일찍 일어날 수밖에 없을걸? 
 Sex  모닝 섹스. 뭐 더 필요한 게 있을까?



아주 쉽게 호감을 얻는 기술

상사가 중요한 프로젝트 담당자로 당신을 지목하길 원하는가? (진짜?) 아니면 찜한 그 남자가 당신에게 꽂히길 바라는가? 그렇다면 우선 그 사람이 어느 쪽 손으로 글을 쓰는지(혹은 잔을 들고 있는지) 잘 관찰한 후 그쪽 방향에서 자리를 지킬 것!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람들은 자신이 주로 의식하고 사용하는 방향에 서 있는 사람이나 사물에 대해 호의를 느낄 확률이 더 높다고 한다.
음, 반대로 피하고 싶은 사람이나 프로젝트라면….



How to Ask for a Favor

 Don’t Say That! 

“안녕, 오랜만이야! 우리 못 본 지 몇 달이 훌쩍 지났네? 잘 지내지? 보고 싶다아~. 조만간 커피나 한잔하자. 아참, 그리고 혹시 잠깐 시간 내서 우리 회사에서 하는 자선 행사에 참석할 생각 없니?”
 Say This!
“안녕? 혹시 우리 회사에서 열리는 자선 행사에 참석할 생각 있을까 해서 물어보려고 전화했어. 근데 그러고 보니 우리 만난 지 한참 됐구나? 조만간 커피나 한잔하자! 보고 싶다!”
 Why?
전문가들에 따르면 수다부터 떨다 나중에 뭔가를 부탁하는 경우 당신이 목적을 이루기 위해 아첨했다는 느낌을 줘 부탁 내용에 흥미를 잃게 만든다고 한다. 오히려 목적을 먼저 얘기했을 때 원하는 결과를 얻을 확률이 더 높다는 사실. 부탁부터 들이밀기 겸연쩍어 한참 회포를 풀다 용건을 말하는 게 오히려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얘기다.

 


완벽한 파티 호스트로 거듭나는 3단계

연말에 친구들을 한데 모아 어울리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라면, 에티켓 전문가들이 제안하는 다음의 ‘소개 기술’을 참고하도록. 친구들끼리 뻘쭘해하지 않고 서로에게 쉽게 마음을 열고 잘 어울릴 수 있게 해주는 3단계만 잘 활용하면, 당신이 주최하는 파티는 항상 인기 만점!


 Step 1  그들의 이름을 확실하게 언급할 것
“철수야, 이쪽은 영희야. 영희야, 얘는 철수라고 해.”
 Step 2  당신과 어떻게 아는 사람인지 짧고 빠르게 설명할 것
“철수는 우리 회사 옆 팀 동료라서 매일 보는 사이고, 영희는 아주 어렸을 때부터 알던 친구야. 그러고 보니 너희 둘은 나의 과거와 현재를 아주 잘 아는 사람들이네?”
 Step 3  매력이 될 만한 둘의 특성을 얘기하며 대화의 물꼬를 터줄 것
“철수는 완전 마라톤 마니아야. 운동도 꼬박꼬박 하지 아마? 영희는 조만간 책을 쓸 계획이래. 대단하지 않아?”

CREDIT
    Editor 박지현

이 콘텐트는 COSMOPOLITAN
2012년 11월호

기사입니다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

ANOTER ARTICLE

COSMOPOLITAN FACEBOOK

SUBSCRIBE/DIGITAL MAGAZINE

  • 2016년 9월호 커버

    정기구독 COSMOPOLITAN 트렌드한 여성을 위한 매거진!

    신청하기
  • 2016년 9월호 커버

    정기구독 COSMOPOLITAN 트렌드한 여성을 위한 매거진!

    신청하기
COSMO YOUTUBE

COSMO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