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SMOPOLITAN

  • 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코스모폴리탄 디지털매거진
  • facebook
  • twitter
  • blog

    INSTAGRAM
    COSMOPOLITAN KOREA

    SUBSCRIBE TO COSMO

  • kakaostory

    KAKAOSTORY
    COSMOPOLITAN KOREA

  • youtube

    YOUTUBE
    COSMOPOLITAN KOREA

    Follow Youtube

포인트를 모으시면 선물을 드려요
2012.03.01 Thu

그가 고백한 내 생애 최고의 섹스

우리가 얼마나 즐겼는지 정도가 그의 섹스 만족도에 큰 영향을 끼친다고 하니 둘 다 행복하려면 그가 ‘잘’하는 것이 선행돼야 함은 기본이다. 하지만 마치 하루 24시간 섹스 대기 중인 듯 툭하면 므흣한 눈빛을 보내오는 그에게도 나름 섹스의 질적 만족도를 판단하는 기준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다 같이 행복한 세상을 꿈꾸는 당신이라면 그가 꼽은 최고의 섹스를 참고해 실전에 임하는 아량을 배풀어보자.



“침대에 갈 틈도 없이 부엌에서 했어요. 그녀는 싱크대 위에 앉았고 전 그녀 다리 사이에 섰죠. 그리고 그녀는 제 몸을 다리로 꼭 감쌌는데 덕분에 굉장히 깊이 들어갈 수 있었어요.” -송기원(30세, 회사원)

“종종 그녀는 아침에 저를 애무하면서 깨워줘요. 어차피 ‘모닝 텐트’도 세워져 있겠다, 마다할 이유가 없죠! 아침이라 당연히 그녀 머리카락이 제멋대로 헝클어져 있는데, 왠지 동물적인 느낌이 들어서인지 그 모습이 더 유혹적이더라고요. 게다가 날이 훤히 밝아서 그녀의 몸 구석구석을 다 볼 수 있다는 것도 꽤 멋진 일이고요!” -조영훈(30세, 포토그래퍼)

“대기업에 다니는 여자 친구는 회사 갈 때 굉장히 포멀한 슈트를 입어요. 어느 날 집에 오자마자 저를 침대로 이끌더니 타이트한 슈트 치마를 들어 올리는게 아니겠어요? 프로페셔널해 보이는 그녀와 섹스를 하는 건 생각보다 훨씬 짜릿한 일이었어요.” -최민혁(29세, 회사원)

“혹시 옆집에서 들을까 걱정할 정도로 큰 소리를 내면서 조금은 공격적으로 하는 섹스!” -김한수(25세, 대학생)

“너무 전형적인 얘기일 수도 있는데, 언젠가 옛 여자 친구가 자신의 원룸을 수많은 캔들로 장식해놓고 절 초대한 적이 있었어요. 흔들리는 촛불 아래에서 그녀의 옷을 벗기는데, 왠지 현실이 아닌 듯, 영화 속 한 장면 안에 들어와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죠. 지금까지 아주 로맨틱한 기억으로 남아 있답니다.” -이민석(33세, 학원강사)

“오일과 윤활제를 듬뿍 쓰며 하는 거! 굉장히, 아주 굉장히 젖은 그녀와 하는 느낌이거든.” -정민우(29세, 회사원)

“지방에 있는 여자 친구 부모님 댁에 놀러 간 적이 있었죠. 저녁 식사를 마치고 부모님이 TV를 보는 사이 그녀가 어린 시절 내내 보낸 방을 구경한다는 이유로 둘이 살짝 빠져나갔어요. 부모님이 계신 집에서, 그것도 그녀의 어린 시절 추억이 가득한 방에서 아슬아슬한 섹스가 시작됐죠. 왠지 나쁜 놈이 된 듯한 느낌이 들면서 짜릿했어요.” -송지현(25세, 대학생)

“그녀의 그곳을 애무해주기 위해 아래로 내려가 있는 상황에서 그녀가 얼마나 즐기고 있는지 느끼게 되는 순간이랄까? 예를 들면 어느 순간 내 어깨를 마치 할퀴듯 움켜쥐기 시작할 때!” -이영현(28세, 공무원)

“어두컴컴한 주차장에서 처음 카섹스를 시도했던 날, 둘 다 능숙하지 못했던 탓에 자세 잡기가 어려워 삽입조차 못하고 있던 중이었어요. 갑자기 그녀가 답답하다는 듯 일어나더니 팬티도 입지 않은 몸을 치마로만 가린 채 차 문을 열고 나가는 게 아니겠어요? 잠시 ‘헉’ 하긴 했지만 전 얼른 정신을 차리고 차 밖으로 따라 나갔죠. 그리고 살짝 그녀의 치마를 들고 뒤쪽에서 공격을 시작했고요. 그리 긴 시간은 아니었지만 굉장히 강렬한 기억으로 남아 있답니다.” -김지훈(30세, 회사원)

“선선한 바람이 불던 늦여름 밤이었던 것 같아요. 그녀가 윗도리만 입은 채 창문을 열고 서 있었고 전 그녀 뒤로 다가가 삽입을 시작했죠. 지나가던 사람들은 그녀를 볼 수 있었지만 그 뒤에서 제가 뭘 하고 있는지는 상상도 못 했을 거예요.” -박지섭(31세, 회사원)

“그녀의 티팬티를 미처 벗기지도 않은 채 가는 끈을 옆으로 밀쳐두고 삽입했던 순간.” -이지훈(25세, 유학 준비 중)

“신음 소리를 내는 대신 제 이름을 끊임없이 불렀던 여자 친구가 있었어요. 그때마다 전 마치 신이 된 듯한 기분이었죠.” -이수훈(27세, 대학원생)

“그녀가 제 위에 올라앉더니 그곳에 제 페니스를 가져다 대고선 문지르기 시작했어요. 그 상황이 너무 섹시하기도 했고 저의 그곳에 닿는 그녀의 피부가 너무 부드럽기도 해서 순식간에 오르가슴에 도달할 뻔했죠.” -김수민(29세, 헤어 디자이너)

“우연히 코스모폴리탄을 읽는데 여자들이 클리토리스를 자극해주는 걸 엄청 좋아한다는 팁이 눈에 들어오더군요. 그녀나 저나 섹스에 서툴러서 아직 적극적으로 애무를 하거나 새로운 걸 시도해본 적이 없는 상태였죠. 그녀에게 코스모에서 읽은 내용을 들려주고는 함께 클리토리스를 찾아보자고 했어요. 그녀의 그곳 여기저기를 애무하던 중 반응이 오는 곳이 있었고 그곳을 집중적으로 열심히 애무해주었죠. 그날 한바탕 섹스가 끝난 후 그녀가 수줍은 듯 처음 오르가슴을 느낀 것 같다고 얘기했어요. 아주 뿌듯한 날이었죠!” -박서진(25세, 대학생)

“그녀와 저는 비밀 사내 연애를 하는 사이예요! 둘 다 너무 바빠서 3주 넘도록 섹스리스 생활을 하던 차였고 그날도 어김없이 야근을 하던 중이었죠. 어쩌다 보니 사무실에 저희 둘만 남게 됐는데 왠지 야릇한 느낌이 들면서 갑자기 하고 싶어지는 거예요! 무작정 스킨십을 시도했고 분위기가 고조되면서 섹스까지 하게 됐죠. 빈 사무실에서 섹스를 하는데, 마치 야동의 주인공이 된 듯한 느낌이 들면서 짜릿하더라고요. 다음 날 출근하는데 괜히 얼굴이 화끈거렸던 기억이 있네요.” -최연서(28세, 회사원)

“처음 자취를 시작했을 때 여자 친구가 한 달 정도 제 원룸에 와 있었어요. 마치 신혼을 즐기는 듯한 기분에 빠져 시도 때도 없이 섹스를 즐겼던 것 같아요. 언젠가는 피자 배달을 시켜놓은 걸 깜빡하고 섹스를 하다가 갑자기 초인종이 울려 그녀가 상기된 얼굴로 급하게 나가 피자를 받아 왔던 적도 있었죠. 평생 할 섹스를 전부 몰아서 했다고 할 만큼 툭하면 함께 쓰러졌던 그 한 달을 잊을 수가 없네요.” -박세준(33세, 웹 프로그래머)


“사귄 지 2년째 되던 즈음 서서히 둘의 섹스에 패턴이 생기기 시작할 무렵이었죠. 조금 지루해지는가 싶었는데, 어느 날 같이 와인 한 병을 비우고는 그녀가 갑자기 커튼 묶는 끈을 가져와 제 손목을 묶는 거예요. 순간 웃음이 터져 나오려고 했지만 꾹 참고 주도권을 행사하는 그녀를 흐뭇하게 바라보며 천천히 즐겼죠. 묶는 방법을 몰라 금방 풀어질 것 같은 끈에 억지로 묶여 있는 셈이었지만 기억에 남는 섹스였어요.” -정현석(33세, 프로듀서)

“만난 지 1주년 되던 날 저녁, 함께 와인을 마시고 있는데 그녀가 갑자기 제 귀에 대고 ‘오늘 밤 기대해’라고 말하는 거예요. 순간 흥분되기 시작했지만, 일부러 천천히 그 흥분된 기분을 즐기며 와인을 한 병 다 비웠죠. 그러고는 미리 예약해둔 최고급 호텔로 향했어요. 호텔로 가는 차 안에서 조수석에 앉은 그녀가 슬쩍 치마를 걷어 올리는데 가터벨트가 보이더군요! 드디어 호텔에 도착했고 그녀는 방문을 열기가 무섭게 저를 밀어붙이고 애무하기 시작했어요. 어딘가 어색한 느낌이 들었던 순간이 꽤 여러 번 있었지만 전 그녀가 하는 대로 가만히 내버려뒀어요. 그간 한 번도 시도해보지 않은 애무와 체위를 해보려고 노력하는 그녀가 너무 섹시하고 예뻐 보였거든요. 나중에 듣기론, 그날을 위해 잡지와 야동을 보며 꽤 열심히 공부했다더군요.” -이지안(30세,회사원)

“연상의 그녀와 처음 섹스했던 순간을 잊을 수 없어요. 노력하는 제 모습이 귀엽다는 듯 여유롭게 바라보며 리드하던 누나와의 섹스는 굉장히 강렬한 기억으로 남아 있죠. 지금의 여친과 심심한 섹스를 한 날이면 어김없이 그녀와의 하룻밤이 떠오를 정도예요.” -이세훈(26세, 연극배우)

“여성 상위 체위로 즐기던 중 그녀가 한 바퀴 돌면 ‘리버스 카우 걸’ 포지션이 되는데 그 체위가 저를 가장 흥분 시켜요.” -최정현(31세, 수입 차 딜러)

“함께 동남아로 여행을 간 적이 있었는데 아무것도 아닌 일로 다투다가 그녀가 많이 토라진 상황이었어요. 등을 돌리고 침대에 누워 있는 그녀에게 무작정 다가가서 힘으로 제압하고 섹스를 하기 시작했죠. 그녀에겐 어땠을지 몰라도 적어도 저에겐 잊지 못할 짜릿한 경험이었어요.” -홍은표(29세, 회사원)

“마치 작정한 듯 그녀가 섹시한 속옷을 슬쩍 보여주며 유혹했던 날. 나를 원하는 적극적인 그녀와 하는 섹스만큼 좋은 건 없으니까!” -김세윤(29세, 공무원)

“낯선 여자와 원나이트 섹스를 할 때만큼 짜릿한 섹스는 없지 않을까요? 여자 친구에겐 정말 미안한 일이지만.” -최한별(28세, 대학원생)

“발리의 풀 빌라 리조트로 여름휴가를 가선 내내 그녀와 즐기고만 온 것 같네요. 프라이빗한 곳이긴 하지만 대낮에 문을 열어놓고 침대 위에서, 혹은 밤에 별을 보며 풀장 안에서 섹스를 할 기회는 그다지 많지 않잖아요! 꽤 오래 잊지 못할 기억이죠!” -강현서(29세, 개인 사업)

abortion dc abortion percentages abortion techniques
CREDIT
    Editor 박인영

이 콘텐트는 COSMOPOLITAN
2012년 03월호

기사입니다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

SUBSCRIBE/DIGITAL MAGAZINE

  • 2016년 9월호 커버

    정기구독 COSMOPOLITAN 트렌드한 여성을 위한 매거진!

    신청하기
  • 2016년 9월호 커버

    정기구독 COSMOPOLITAN 트렌드한 여성을 위한 매거진!

    신청하기

COSMO SNS